▶ 와일드 카드 Wild Card
 
2003, 형사드라마/액션, 117분
18세 관람가


제 작 : ㈜씨앤필름, 유진E&C
제 작 : 장윤현 l 프로듀서 : 신근호
감 독 : 김유진 l 각 본 : 이만희
촬 영 : 변희성 l 조 명 : 임재영
미 술 : 이민복 l 편 집 : 김 현
음 악 : 조성우 l 동시녹음 : 오세진
무 술 : 이홍표 l 조감독 : 정기훈
배 급 : 시네마서비스㈜ ...more

2003년 5월 16일(금) 개봉
홈페이지 www.wildcards.co.kr


 

출 연
오영달 역 : 정진영
방제수 역 : 양동근
강나나 역 : 한채영
김반장 : 기주봉
장칠순 : 김명국


About the Movie연출의도

- 리얼형사활극... <와일드 카드>


김유진 감독 인터뷰

 

1. 영화 감독이 된 계기
어릴 때부터 영화를 좋아했고, 대학에서 영화를 전공했다. 꼭 감독이 되겠다고 처음부터 생각한 것은 아니었고 대학 때는 무대에 직접 서서 연기를 하기도 했다. 다행히 졸업 후 여러 가지 여건이 따라주어서 감독으로 데뷔할 수 있었다.

2. <와일드 카드>는 어떤 영화
강력반 형사들의 이야기다. 경찰 중에서도 가장 험한 일을 하는 그들은 사실 기득권 층이 아니라 또 다른 소외계층이다. <와일드 카드>는 사람들이 모르는 형사들의 모습을 따뜻하고 긍정적인 시각으로 바라보는 영화다.

3. 형사 이야기를 소재로 택한 계기
형사 이야기를 염두에 두고 많은 형사들을 만나고 취재도 했다. 어떻게들 사는지, 직업에 대한 만족도, 연애는 어떻게 하는지, 월급은 어떤지, 등을 물어봤는데 험한일 하는 사람들인데도 우리가 일반적으로 알고 있던 것과는 달리 열정과 의무감을 가진 순수한 사람들이었다. 참 괜찮은 사람들이라는 생각이 들어서 영화화를 결심했다.

4. <와일드 카드>를 통해 관객들에게 전달하고 싶은 이야기
형사들을 직접 만나보면 그들의 사명감과 투철한 직업 의식을 느낄 수 있다. 일반 회사에 다니는 사람들과 달리 형사들은 사건 피해자들을 향한 연민과 진실성을 위해 일한다. 이 영화를 보고 나면 아마 어린 학생들 장래 희망들이 형사로 바뀌지 않을까 한다(웃음).

5. 같이 일하는 스탭들 소개
이만희 작가와는 서로 신뢰하면서 아주 즐겁게 일하는 사이다. 임재영 조명감독이나 변희성 촬영 감독도 인간적으로 잘 알고 믿을 수 있는 친구들이기도 하지만 무엇보다도 한국 최고의 실력을 가진 스탭들이라는 점이 가장 중요하다.

6. 오영달 형사 캐릭터와 정진영씨에 대해 한마디
오영달은 잔머리를 쓴다든지 사소한 데 연연하지 않는 가슴이 넓은 사나이다. 범인 잡는데는 선수지만 마음은 따뜻하고, 인간미가 있는 역할이고, 정진영은 어떤 역할을 맡기든지 기교를 부리기보다는 맡은 역할을 정확하게 표현하는 배우기 때문에 적역이다. 정진영처럼 탄탄한 기본기로 차분히 기초를 다져온 배우는 보기 드물다.

7. 방제수 형사 캐릭터와 양동근씨에 대해 한마디
방제수가 크면 오영달이 될꺼라고 생각한다. 지금의 방제수는 자유롭고 형사가 진짜 하고 싶어서 하는 젊은이다. 영화 중간에 방제수가 범인을 설득하는 장면이 나오는데, 그런 연기를 소화할 수 있는 배우가 몇이나 될까. 양동근은 그런 역할을 잘 소화할 수 있는 본능을 가진 연기파 배우다. 양동근이 연기하는 방제수 형사는 기대해도 좋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