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와일드 카드 Wild Card
 
2003, 형사드라마/액션, 117분
18세 관람가


제 작 : ㈜씨앤필름, 유진E&C
제 작 : 장윤현 l 프로듀서 : 신근호
감 독 : 김유진 l 각 본 : 이만희
촬 영 : 변희성 l 조 명 : 임재영
미 술 : 이민복 l 편 집 : 김 현
음 악 : 조성우 l 동시녹음 : 오세진
무 술 : 이홍표 l 조감독 : 정기훈
배 급 : 시네마서비스㈜ ...more

2003년 5월 16일(금) 개봉
홈페이지 www.wildcards.co.kr


 

출 연
오영달 역 : 정진영
방제수 역 : 양동근
강나나 역 : 한채영
김반장 : 기주봉
장칠순 : 김명국


About the Movie ∥ 프로덕션 노트촬영에피소드 연출의도

- 리얼형사활극... <와일드 카드>

리얼 타임, 리얼 스토리, 리얼형사활극

 

영화 <와일드 카드>는 형사가 주인공으로 등장했던 지금까지의 영화들과는 전혀 다른 이야기 방식을 택해 극도의 리얼함으로 관객을 사로잡는다. 바로 모든 사건을 철저히 형사의 시점으로 바라보고 따라가게 하는 것. 기존 영화들이 범인과 형사들을 비슷한 비중으로 교차해 보여주며 예측 가능한 결말로 이야기를 끌고 갔다면, <와일드 카드>는 처음부터 실제 사건 발생 시 형사들이 겪게 되는 상황에 초점을 맞췄다. 형사들이 사건을 예측할 수 없듯이 관객도 사건 발생 전에 범인에 대해 알 수 없으며, 형사들이 모르는 단서나 복선은 관객에게도 주어지지 않는다. 관객은 마치 강남서 강력반 형사들의 수사 전과정을 실시간 중계로 보고 있는 듯한 착각에 빠지며, 형사들이 피해자를 바라보는 안타까움 뿐 아니라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사건에 대한 긴장감, 범인과 혈투를 벌일 때 느껴지는 생명의 위협마저도 여과 없이 실제로 경험하게 된다.


대한민국 '보통경찰', 아무도 본 적 없는 그들의 모습

 

이제껏 영화 속에서 폭력적이거나 부패한 '특수경찰'만을 보아온 한국 관객들에게 실제로 밤낮없이 현장에서 발로 뛰며 범인들을 잡아들이는 '보통경찰'의 모습을 보는 것은 낯선 경험이다. 그러나 일반인들과는 다른 세계에 속해 있을 것만 같은 형사들도 사실 누군가의 아들이고, 남편이고, 아버지고, 형제이며, 애인이다. 대한민국 경찰을 떠받치고 있는 것도 그런 '보통경찰' 이다. 영화 <와일드 카드>에는 그들 보통 형사들의 '일상'과 '가족'들이 등장한다. 영화 <와일드 카드>는 관객 뇌리 속에 남아있는 비틀리고 왜곡된 형사에 대한 편견을 불식시키고, 우리를 위해 오늘도 뛰는 '보통' 형사들의 감동어린 진면목을 리얼하게 보여줄 것이다.


눈물 나는 형사 영화, 생과 사를 가르는 뜨거운 동지애

 

위험에 처하거나 곤경에 빠지면 사람들은 무의식적으로 112를 누른다. 어떤 상황이 닥쳐도 우리 뒤에는 경찰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영화 <와일드 카드>는 우리의 부름에 수퍼맨처럼 나타나 적을 무찌르는 영웅 경찰 대신, 얻어 맞으면 쓰러지고 칼에 찔리면 붉은 피 흘리는 人間 경찰의 모습에 주목한다. 도움 받는 대신 도움 주는 직업을 선택했기에 어떤 위험이 닥쳐도 피해자를 보호하고 범인을 체포해내야 하며, 사선을 넘나드는 긴박한 순간에도 뒤로 물러설 곳 없는 형사들. 시퍼런 범인의 칼날 앞에 기꺼이 몸을 던질 수 있는 것은 그들 뒤에 동료가 있기 때문이다. '나'를 지키는 것은 주먹도 총도 아닌 '동료'를 지켜내겠다는 굳은 신념이라는 것을 알기에 "칼은 나눠 먹으면 산다!"를 외치며 현장으로 향하는 그들의 모습은 가슴 찡한 뭉클함으로 다가선다.


오랜 적은 마치 벗과도 같으니… 형사와 조폭

 

형사와 조폭은 쫓는 경찰과 쫓기는 범인의 적대 관계일 뿐이다? 그러나 좁은 서울 바닥, 관할 구역을 손바닥 보듯 하는 베테랑 형사들과 그곳에서 조직생활을 시작해 별 한 개씩 늘여가며 경력을 쌓아가는 조폭들은 나름대로 오랜 인연(?)을 이어가는 것이 현실이다. 그들 사이에 쌓인 세월 만큼 친숙함(?)도 커져가고, 사건 발생시 이런 '인간관계'는 형사들에게 범죄 해결의 중요 실마리를 제공한다. 그러나 <와일드 카드>에 등장하는 형사들은 여기서 그치지 않고 조폭 전체 조직망을 동원해 민간인의 상상을 초월하는 대대적인 수사를 벌여 나간다. 한정된 인원과 적은 단서로 흔히 '한양에서 김서방 찾기'에 비견되는 수사 현실의 난감함을 타개하기 위한 그들 만의 비책인 셈. 졸지에 형사 큰형님을 모시게 된 조폭 동생들은 자신들의 과거 경험(?)을 되새기며 수사에 임하고, 이제 전대미문의 경찰-조폭 합동수사가 시작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