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와일드 카드 Wild Card
 
2003, 형사드라마/액션, 117분
18세 관람가


제 작 : ㈜씨앤필름, 유진E&C
제 작 : 장윤현 l 프로듀서 : 신근호
감 독 : 김유진 l 각 본 : 이만희
촬 영 : 변희성 l 조 명 : 임재영
미 술 : 이민복 l 편 집 : 김 현
음 악 : 조성우 l 동시녹음 : 오세진
무 술 : 이홍표 l 조감독 : 정기훈
배 급 : 시네마서비스㈜ ...more

2003년 5월 16일(금) 개봉
홈페이지 www.wildcards.co.kr


 

출 연
오영달 역 : 정진영
방제수 역 : 양동근
강나나 역 : 한채영
김반장 : 기주봉
장칠순 : 김명국


= CAST =

두려울 것 없는 젊음의 '열혈형사'
방제수 (양동근 分)

직업: 형사
직급: 경장
소속: 강남서 형사계 강력3반
경력: 3년차 형사
싫어하는 것: 백만송이 장미 듣기
좌우명: 열 번 찍어 안 넘어가는 나무 없다.

강력반 경력은 길지 않지만 포기를 모르는 근성과 사건에 대처하는 순발력을 바탕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강력 3반의 기대주. 형사가 좋아서 형사로 살아가는 자신만만하고 자유로운 성격의 쿨한 젊은이로 자신이 선택한 길을 가는 만큼 투철한 직업의식과 일에 대한 강한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 실적에도 민감하고 승부욕도 강할 뿐 아니라 때로는 범죄자들에 대한 분노를 억누르지 못해 자신도 모르는 새 말보다 주먹이 먼저 나가 선배 형사들을 놀라게도 하는 열혈 청년이지만, 형사라면 누구나 겪게 되는 '법대로 잡아야 하는가, 어쨌든 잡고 보는가'의 딜레마에 빠지기도 하는 순수한 감성의 소유자.
그의 빠른 머리회전과 거침없는 행동력을 믿고 끌어주는 선배이자 파트너인 오영달 형사를 친형처럼 따르며, 자신에게 냉담한 태도로 일관하는 감식반 강나나에게 어떻게 접근하면 좋을지 몰라 고민하는 평범한 대한민국 청년이기도 하다.

 

Profile
1987년 드라마 <탑리>로 9살에 연기 인생을 시작한 이래 최근 드라마 <네 멋대로 해라>에서 죽음을 앞둔 소매치기 역을 맡아 신들린 연기를 펼치며 '양동근 신드롬'을 일으키기까지 15년간 배우로 활동해온 저력의 소유자. 그동안 쌓아온 탄탄한 기본기에 적재 적소에서 끓어오르듯 폭발하는 감정연기까지, 동세대 어떤 배우도 흉내낼 수 없는 넓은 연기폭과 깊이를 갖춘 '준비된' 배우로 <와일드 카드>는 본격적인 첫 스크린 주연작이다. 배우 뿐 아니라 힙합 래퍼로도 활동하는 등, 정형화 되지 않는 독특한 자신만의 스타일로 젊은층의 선풍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양동근은 <와일드 카드>에서 카멜레온 같은 기존 이미지를 십분 살려 전혀 새로운 '양동근표 형사' 캐릭터를 창조해내겠다는 각오다.

- 1979년 생. 현재 용인대학교 연극학과 재학 중 (2002학번)
- 데뷔 : 드라마 탑리(1987,KBS) 데뷔작(9살)

[영화]
2003년 [와일드 카드]
2002년 [해적, 디스코왕 되다]
2001년 [수취인불명]
2000년 [해변으로 가다] [화이트 발렌타인]
1999년 [댄스 댄스] [짱]

[드라마]
2002년 시트콤 <뉴논스톱> 드라마 <네 멋대로 해라>
1999년 드라마 <학교>
1991년 드라마 <형>
1989년 드라마 <서울뚝배기>

[수상경력]
2002년 드라마 <네 멋대로 해라> MBC 연기대상 남자 우수상, 네티즌이 선정한 올해의 남자 탤런트상, 기자단이 뽑은 올해의 남자 탤런트상
2000년 영화 <수취인불명> 영화평론가 협회상 신인 남우상영화
1991년 드라마 <형> 백상예술대상 아역상, KBS연기대상 아역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