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슈퍼스타 감사용 Superstar Mr.Gam
 


2004, 드라마, 113분, 전체관람가

제 작 : ㈜싸이더스
제 작 : 차승재 l 프로듀서 : 윤상오
각본/감독 : 김종현
각 색 : 김형완, 안재석
촬 영 : 김영호 l 조 명 : 양우상
미 술 : 박일현 l 편 집 : 신민경
음 악 : 조성우 l 동시녹음 : 김경태
투자/배급 : CJ엔터테인먼트 ...more

2004년 9월 17일(금) 개봉
홈페이지 www.mrgam.co.kr

 

출 연
감사용 역 : 이범수
박은아 역 : 윤진서
인호봉:류승수 l 금광옥:이혁재
박감독:장항선 l 사용모:김수미
박철순: l 감삼용:조희봉


= 시놉시스 =

- 꿈을 던진 패전투수.... [슈퍼스타 감사용]


꿈은 이루어진다! 슈.퍼.스.타. 감.사.용.
 

키 170cm. 몸무게 70kg. 작은 손. 게다가 왼손잡이.
애초부터 투수가 될 수 없었던 야구 선수 감사용 이야기.

1982년 프로야구 원년.
감사용은 팀에 왼손 투수가 없다는 이유 하나로 '삼미 슈퍼스타즈'의 투수가 된다. 이름과는 달리 스타 선수 한명 없는 삼미는 개막하자마자 꼴찌팀이라는 불명예를 안게 되고, 사용 역시 선발 등판 한번 하지 못하고 '패전 처리 전문 투수'로 낙인 찍힌다. 팀에 패색이 짙어지면 시도 때도 없이 나가는 마무리 투수.


상대팀은 감사용이 나오면 감사해 했다.
 

그러던 중,
사용에게도 일생일대의 기회가 찾아온다.
최강 팀 OB 베어스, 그것도 OB의 간판스타 박철순의 20연승을 눈앞에 둔 경기.
삼미의 투수진은 누가 봐도 질게 뻔한 경기의 등판을 서로 미루고
급기야 기회는 감사용에게 넘어온다.
생애 처음이자 마지막이었던 선발 등판.
딱 한번만.. 이겨보고 싶었던
감사용의 꿈은 과연 이루어질 수 있을까?




 

각본/감독 _ 김종현

꿈을 꿔라! 너의 인생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감독 인터뷰

어릴 적 OB의 열혈팬 이었던 김종현 감독은 OB전에서는 유난히도 더 못하던 삼미를 기억한다. 경기가 끝날 때 쯤이면 항상 등판하던 감사용 투수는 그의 단골 웃음거리 였다.
군대 시절 야구든 축구든 너무 못하는 동료들만 보면 '니가 감사용이냐'며 놀리곤 했다. 그러던 어느날 '내가 왜 이렇게 그 분을 놀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2002년 2월 감사용씨를 처음 만나던 날을 아직도 생생히 기억한다.
시나리오 속에서 늘 함께하던 그 주인공과 술잔을 부딪히던 날,
'아, 이러다 심장마비가 걸리는 거겠구나' 싶을 정도로 가슴이 벅찼다고 한다.

"그 분이 제일 재밌게 봤으면 좋겠어요."
"제가 이 영화를 만들면서 행복하거든요. 사람들도 이 영화를 보고 행복했으면 좋겠어요."

세상 사람들은 많은걸 이룬 사람만 행복할거라고 생각하는데
진흙 밭에 있는 사람에게도 행복한 순간이 있음을 상기 시키고 싶다고 한다.
감사용처럼,
영화감독이 되는 어릴 적 꿈을 이룬 김종현 감독의 출사표 한마디!
감사용이 패전 투수라고 해서 불행할 거라고 생각하지 마라.
그 누구도 함부로 불쌍하게 보지 마라! 아직 그의 인생은 끝나지 않았으니까.

- 1970년생. 중앙대학교 영화과 졸업.

[Filmography]
2004년 [슈퍼스타 감사용] 감독 데뷔작
2002년 [로드무비] 조연출
1998년 [퇴마록] 연출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