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동> 개봉 19일째 300만 관객 돌파

- 새해에도 시동 걸었다! 장기 흥행 질주!

울 영화 대전 속에서 가장 먼저 손익분기점을 돌파하며 흥행에 성공한 <시동>이 오늘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장기 흥행 열풍을 이어가고 있다.

투자·배급사 뉴(NEW)에 따르면, <시동>은 1월 5일 오후 3시 20분 기준으로 누적 관객수 300만154명을 기록했다. 지난 12월 18일 개봉한 후 19일 만이다.

이는 개봉 5일째 100만, 11일째 200만 관객을 돌파한 데 이어 14일째 겨울 영화 대전 최초 손익분기점을 넘어선 <시동>의 굳건한 흥행 위력을 입증하고 있어 더욱 눈길을 모은다.

특히 개봉 3주차에도 CGV 골든에그 지수 92%의 높은 수치를 유지하고 있는 <시동>은 웃음과 감동을 자아내는 공감대 높은 스토리로 전 세대 관객들을 사로잡으며 장기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박정민, 정해인, 염정아, 최성은, 윤경호, 김종수, 김경덕, 최정열 감독은 300만 관객 돌파를 기념해 따뜻한 인사를 전해 눈길을 모은다. 먼저, 런칭 포스터를 고스란히 옮겨 놓은 케이크를 들고 유쾌한 표정을 짓고 있는 배우들의 모습이 담긴 인증샷은 <시동>만의 활기찬 에너지를 전하며 미소를 자아낸다.

또한 함께 공개된 감사 영상에서 배우들은 ‘<시동> 축 300만 가즈아 대박!’이라는 문구가 적힌 장갑을 끼고 “300만 관객 돌파 감사드린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바란다”라며 관객들에게 진심을 담은 감사의 인사를 전해 훈훈함을 더한다. [시동]


2020.01.05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