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한직업> 개봉 15일째 '천만 영화' 등극!

- <7번방의 선물>에 이어 두번째 천만 코미디 등극!
- 역대 천만 영화 중 세 번째 빠른 흥행속도!

한민국에 웃음 폭탄을 터트리고 있는 영화 <극한직업>이 개봉 15일째인 6일 오후 마침내 1천만 관객을 돌파했다.

투자·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극한직업>은 6일 오후 12시 25분 기준으로 누적 관객수 10,003,087명을 달성했다. 지난 1월 23일 개봉한 후 단 15일 만이다.

이로서 <극한직업>은 한국영화로는 <명량><신과함께-죄와 벌><국제시장> 등과 함께 역대 18번째 천만 영화이자, <아바타><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등 천만 클럽에 가입한 5편의 외화를 포함하면 역대 23번째로 천만 영화 대열에 합류했다.

코미디 영화로는 <7번방의 선물>(2013/1,280만)에 이어 6년 만에 두 번째 천만 영화가 됐다. 배우 류승룡은 자신의 출연 작품 중 4번째 1천만 영화를 배출했다. 류승룡은 <극한직업> 이전 <광해, 왕이 된 남자>(2012/1,230만), <7번방의 선물>(2013/1,280만), <명량>(2014/1,760만) 등 세 편의 천만 영화 출연을 통해 흥행력을 검증 받은 바 있다.

또, CJ엔터테인먼트는 <해운대>, <광해, 왕이 된 남자>, <명량>, <국제시장>, <베테랑>에 이어 6번째 천만 영화 배급작을 보유하게 됐다.

<극한직업>의 흥행속도는 매우 가팔랐다. 지난 1월 23일 개봉과 동시에 36만 명의 관객을 모으며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른 후 보름 동안 정상을 한 번도 내주지 않았다. 개봉 3~5일째 잇달아 100만~300만 관객을 넘어서며 초반 기세를 올린 <극한직업>은 이후 8일째 400만 관객을, 10일째 500만 관객을 넘어서며 설 연휴가 시작되기 전 이미 천만 영화 반환점을 돌기 시작했다. 이 기간에 역대 1월 최다 일일 관객수 신기록을 26일(995,133명)과 27일(1.032.769명) 양일간 수립하기도 했다. 이후 설 연휴가 시작된 2월 2일(토)부터 2월 6일(수) 까지는 역대급 웃음 신드롬과 함께 매일 100만명 전후의 관객을 모으며 천만 관객 돌파에 성공했다.

15일만에 천만 관객을 동원한 <극한직업>의 흥행 속도는 역대 23편의 천만 영화 중 세 번째 빠른 속도다. <극한직업>보다 빠르게 천만 관객 고지를 달성한 영화는 <명량>(12일), <신과함께-인과 연>(14일) 단 두 편뿐이다. <신과함께-죄와 벌>(16일), <택시운전사>(19일), <부산행>(19일), <어벤져스 : 인피니티 워>(19일) 등도 <극한직업>의 흥행 속도에 미치지 못 했다.

<극한직업>의 흥행 요인은 ‘순도 100% 웃음’에 대한 평가가 주를 이룬다. “제대로 웃기고 싶었다”고 연출 의도를 밝힌 바 있는 이병헌 감독 특유의 말맛 코미디와 완벽한 팀케미로 캐릭터를 완성해 낸 배우들의 연기 앙상블이 어우러지며 쉴새 없이 터지는 웃음을 선사했다. 더불어 각자 극한의(?) 생업 전선에서 살고 있는 관객들이, 형사와 소상공인으로 짠내 나는 일상을 살아가는 주인공들의 반전 활약상을 보며 공감대를 형성하고 카타르시스를 느낀다는 평들이 많다. ‘웃고 싶어서 다시 본다’, ‘가족들과 함께 재관람하겠다’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어 N차 관람 열풍은 물론, 중장년까지 관람층이 확대될 경우 <극한직업>의 신드롬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한편, 대한민국에 ‘웃음 바이러스’를 퍼뜨리고 있는 마약반 류승룡, 진선규, 이동휘, 공명은 ‘인간 화환’ 인증샷을 공개하며 <극한직업>을 관람한 1,000만 관객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극한직업]


2019.02.06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