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타인> 개봉 7일만에 200만 관객 돌파

- 2018년 한국 코미디 영화 최단 기간 흥행 또 한 번 경신!

가을 완벽한 흥행 구원투수 영화 <완벽한 타인>이 손익분기점 180만 명 돌파에 이어 개봉 7일 만인 어제 11월 6일(화) 200만 관객까지 돌파했다. 2018년 한국 코미디 영화 최단 기간 흥행 돌파 기록을 또 한 번 추가했다.

투자·배급을 맡은롯데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영화 <완벽한 타인>은 11월 7일 오전 7시 10분 기준으로 누적 관객수 202만8천849명을 기록했다. 지난 10월 31일 개봉한 후 7일 만이다.

이는 2018년 한국영화 흥행 TOP3 중 천만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과 544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블록버스터 <안시성>을 잇는 속도이자 영화 <독전>보다 빠른 속도이다.

뿐만 아니라 2018년 코미디 영화 최단 기간 흥행 속도까지 갈아치우며 명실상부 2018년을 빛낼 완벽한 흥행작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예상된다.

영화 <완벽한 타인>은 이미 역대 10월 개봉 영화 흥행 1위인 <럭키>의 오프닝 기록 경신 및 개봉 4일째 100만, 개봉 7일만 200만 관객 돌파까지 완벽하게 터진 쾌속 흥행 질주를 펼치고 있다. 또한 좌석 판매율까지 부동의 1위를 수성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한편 <완벽한 타인>은 200만 관객 돌파 소식과 함께 배우들과 감독의 기념사진을 공개했다. 밝은 표정으로 200만 케이크를 들고 미소를 짓는 이들의 표정에서 <완벽한 타인>만의 팀워크가 느껴진다.

영화 <완벽한 타인>은 완벽해 보이는 커플 모임에서 한정된 시간 동안 핸드폰으로 오는 전화, 문자, 카톡을 강제로 공개해야 하는 게임 때문에 벌어지는 예측불허 이야기. 현대인의 필수품인 핸드폰을 소재로 완벽한 친구들이 완벽한 타인이 될 결정적 위기를 맞게 만드는 '핸드폰 잠금해제 게임'을 그린 영화로, 유해진, 조진웅, 이서진, 염정아, 김지수, 송하윤, 윤경호가 출연한다. [완벽한 타인]


2018.11.07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