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재 "나에게 '빅매치'는 뜨거운 열정이었다"

- 이정재·신하균·이성민·보아 주연 '빅매치' 제작보고회 열려

정재, 신하균, 이성민, 보아 주연의 영화 <빅매치>가 지난 6일 서울 CGV압구정에서 뜨거운 취재 열기 속에 제작보고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빅매치>는 도심 전체를 무대로 천재 악당으로부터 형을 구하기 위한 '익호'(이정재)의 무한질주를 그린 액션 영화다.

<도둑들>부터 <신세계><관상>까지 연타 메가히트를 기록하며 흥행 보증수표로 인정받은 이정재가 주인공 '최익호' 역을 맡아 액션 연기는 물론, 이전까지 본 적 없었던 유쾌한 모습까지 보여줄 예정이며, 매 작품마다 탁월한 변신을 보여왔던 배우 신하균이 '최익호'에 맞서는 악당 '에이스' 역으로 새로운 매력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외에도 <변호인><군도: 민란의 시대> 등 최고의 전성기를 보내고 있는 이성민, <댄싱퀸><소원> 등 영화부터 최근 예능프로그램 '진짜 사나이'까지 스크린과 브라운관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라미란, <관상>에서 '한명회' 역으로 압도적 존재감을 과시했던 배우 김의성, 감초배우 배성우가 합류해 극의 풍성한 재미를 더했다. 여기에 이번 영화로 국내 첫 스크린 도전에 임하는 보아와 '응답하라 1994', '꽃보다 청춘'의 손호준, 충무로의 블루칩으로 떠오르고 있는 배우 최우식 등 젊은 피들이 가세했다.

이날 이정재는 영화 <빅매치>를 선택하게 된 이유에 대해 "시나리오를 처음 보고 지금까지 본 적 없던 새로운 영화라는 생각이 들었다. 과연 이 게임이 어떻게 진행될까에 초점을 맞추면 누구라도 즐기면서 볼 수 있는 영화라는 점에서 큰 강점을 가졌다고 생각한다"며 영화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또한 최근 '파이터 복근'을 공개해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기도 했던 이정재는 "나에게 '빅매치'는 뜨거운 열정이었다. 완벽한 파이터의 몸을 만들기 위해 오전에는 개인 운동으로 근육량을 늘리고 오후에는 격투기 훈련을 했다"며 영화와 캐릭터에 대한 진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시나리오를 보자마자 신하균을 '에이스' 역으로 적극 추천했다는 이정재는 신하균의 연기에 대해 "'에이스' 촬영분을 일부분 봤는데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서늘하면서 위트 있고 기기묘묘한 악역이었다"고 밝혔고 라미란 역시 "한마디로 얘기하면 정말 미친 사람처럼 광기 어린 명연기를 했다. 그런 역할을 한번 해보고 싶다"며 극찬해 궁금증을 더했다.

이에 신하균은 "항상 새로운 것을 보여드리려 노력한다. '에이스'도, '빅매치'도 정말 새롭게 다가갈 수 있어서 좋았다"고 전해 전무후무한 악당 캐릭터 '에이스' 뿐만 아니라 영화의 신선한 스토리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한편, 보아는 첫 국내 스크린 도전에 대해 "캐릭터의 매력과 색다른 액션에 끌려 출연을 결심했다. '빅매치'는 나에게 또 다른 기회이자 공부가 된 영화"라며 소감을 밝혔다.

메가폰을 잡은 최호 감독은 한국판 <어벤져스>라는 수식어에 대해 감사를 전하며 "'빅매치'도 '어벤져스' 군단만큼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훌륭한 배우들과 함께 했다. 여러 다양한 캐릭터들의 매력이 잘 살아나면서도 흐름이 계속 이어지는 오락영화를 만들고 싶었다"며 연출의도를 밝혀 기대감을 더했다.

영화 <빅매치>는 오는 11월 27일 개봉한다. [빅매치]


2014.11.07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