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폭력의 씨앗 The Seeds of Violence
 


2017, 드라마, 82분, 15세 관람가

제 작 : 타이거시네마
제 작 : 미상 l 프로듀서 : 미상
감 독 : 임태규
촬 영 : 미상 l 조 명 : 미상
미 술 : 미상 l 편 집 : 미상
음 악 : 미상 l 동시녹음 : 미상
배 급 : 찬란 ...more

2017년 11월 2일(목) 개봉
facebook.com/challanfilm

 

출 연
주용 :: 이가섭
필립 :: 정재윤
주아 :: 김소이
수남 :: 박성일


= CAST =

피해자에서 가해자로 변해가는 인물, '주용'

"그냥 말해. 니가 했다고 말하라고"

군 생황을 한 지 6개월이 된 일병 '주용'. 군대의 폭력적 상황을 해결하려고 노력하지만 뜻대로 되지 않는다. 누나가 처한 가정 폭력의 상황에 개입하면서 일은 점점 꼬여만 가고, 주용은 어떻게 행동해야 할지 모른 채 방황한다.

이가섭

세종대학교 영화예술학과를 졸업하였으며, 김태용 감독의 단편 <복무태만>을 시작으로 <그림자>, <스프전쟁>, <오래된 아이> 등의 단편영화로 다수의 단편 영화제에 초청되었다. <양치기들>에서 준호 역으로 첫 장편영화 연기를 선보인 이가섭은 첫 주연작 <폭력의 씨앗>에서 빈틈없고 강렬한 연기로 82분의 러닝타임을 온전히 이끌어내 뜨거운 주목을 받고 있다.

[FILMOGRAPHY]
<양치기들>(2015), <오래된 아이>(2015), <스프전쟁>(2015), <그림자>(2014), <복무태만>(2011) 등

군 문화에 적응하지 못하는 후임, '필립'

"저 진짜 아닙니다. 앞으로 잘하겠습니다"

이제 갓 군생활을 시작한 분대원의 막내. 미국 유학파 출신으로, 늦은 나이에 입대해 군 문화에 적응하지 못한다. 이전에도 선임의 폭력을 고발한 적이 있어 분대원 사람들로부터 오해를 산다. 결백을 주장하지만 아무도 믿어주지 않고, 선임들의 폭행으로 이가 부러지는 사고를 당한다.

정재윤

단국대학교 공연영화학부 연극 전공. 다수의 연극에 출연하였으며, 첫 주연작 박기용 감독의 <지옥도>로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비전' 부문에 초청되며 얼굴을 알렸다.

[FILMOGRAPHY]
<지옥도>(2016), <메이드 인 차이나>(2015) 등

남편으로부터 반복되는 폭행 사실을 숨기려는 주용의 누나, '주아'

"아무 일도 없어. 그냥 가!"

주인공 주용의 누나로 남편에게 가정 폭력을 당한다. 반복되는 폭행 사실을 동생에게 숨기려 하고, 어떻게든 가정을 유지하려 한다.

김소이

1999년 방송으로 데뷔하여 가수 겸 배우로 활동하고 있다. 2005년 <가발>을 시작으로 연기를 시작한 그녀는 <폭력의 씨앗>과 함께 활동명 '김소이'로 바꾼 이후 배우 활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FILMOGRAPHY]
<프랑스 영화처럼>(2015), <조류인간>(2014), <아이러브 이태리>(2012), <올 댓 크루즈>(2011), <오하이오 삿포로>(2011), <해부학 교실>(2007), <가발>(2005) 등

사람들 모르게 폭력을 행사하고 있는
'주아'의 치과의사 남편, '수남'

"부부관계라는 게 둘만 아는 그런 게 있거든"

'주용'의 매형이자 치과의사로 '필립'의 부러진 치아 치료를 돕는다. 아내인 주아에게 가정 폭력을 가하지만, 처남인 주용에게 자신이 저지른 폭행을 숨기려 한다.

박성일

2004년도 뮤지컬 <지하철 1호선>으로 연기를 시작하였다. 2007년 이승영 감독의 <여기보다 어딘가에>로 첫 장편 영화 연기를 선보였고, 그 후 다수의 장·단편 영화에 출연하고 있다.

[FILMOGRAPHY]
<천사는 바이러스>(2017), <두 남자>(2016), <돌연변이>(2015), <탐정>(2015), <들개>(2013), <여기보다 어딘가에>(2007)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