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선 물
 


한국, 2001, 로맨스/멜로/드라마

감 독 : 오기환
제 작 : 김미희/김상진(좋은영화사)
시나리오 : 박정우
프로듀서 : 김상오
촬 영 : 이석현
조 명 : 박현원
음 악 : 조성우(M&F)
편 집 : 이현미
의 상 : 이유경 / 분 장 : 최 영
조감독 : 박진우

⇒ 2001년 3월 24일 개봉 예정
홈페이지 www.sun-mool.co.kr

 

출 연
정용기 역 : 이정재
박정연 역 : 이영애

학수 역 : 권해효
학철 역 : 이무현
철수 역 : 공형진
황PD 역 : 맹상훈
경선 역 : 추귀정
곽형민 역 : 이인철
혜정 역 : 사현진
진영 역 : 윤진영
영만 역 : 임문식
애숙 역 : 구혜령

 


= 시놉시스 =

- " 당신은 이 세상이 내게 준 가장 큰 선물입니다! "

개그맨이 뒤돌아 눈물을 흘릴 때! 그의 아내는 거짓말쟁이가 되었다!!!

<개그맨의 아내, 박정연>
유행어 하나 없는 무명 개그맨, 정용기의 아내 박정연.
결혼 3년차, 그들 사이의 냉전은 하루가 다르게 심해지기만 한다.
그래도 개그맨 남편의 '웃음'은 절대 포기하지 않으려는 그녀에게
아무에게도 말못할 심상치 않은 일이 일어나고 있다

<슬픈 개그맨, 정용기>
개그맨의 아내는 거짓말쟁이다.
시한부 삶을 사는 그녀는 아프지 않은척, 슬프지 않은척 한다.
슬픈 개그맨 정용기는 아내의 거짓말을 지켜주기로 결심한다.
그리고 그녀의 행복한 웃음과 마지막 추억을 위해 자신의 '웃음'을 만들어 간다.

<아내의 첫사랑을 찾습니다>
아내를 위한 마지막 선물로 그녀의 추억을 찾아주려는 용기.
그러나 더욱 놀라운 사실은
정연에게는 자신 말고도 평생을 걸쳐 사랑한 첫사랑이 있었다는데...
평생을 걸쳐 사랑한 아내의 첫사랑은 과연 누구인가?
이제 죽어가는 아내를 바라보는 용기에게는 초조함과 그리움의 시간이 흐른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선물>
점점 마지막 시간이 가까워져가는 아내를 위해
이 세상 단 하나 밖에 없는 마지막 무대로
정연과의 30여년 사랑을 표현하는 슬픈 개그맨 정용기.
그리고......
행복한 웃음으로 마지막 선물을 전달하고 떠나가는 그의 아내 박정연.

He & she - 남편 용기의 일기 中

그녀가 변했다.
아무래도 마누라가 변한 것 같다.
따끈한 아침밥상은 고사하고 함께 잠들었던 기억조차 가물거린다.
사실, 내가 개그맨이랍시고 아무도 거들떠 보지 않는 유아프로에 동물가면이나 뒤집어쓰고 나오는 한심한 신세인 건 안다. 그래도 이건 해도 너무한다. 이젠 숫제 날 쳐다보지도 않는다.
처음엔 화가 났지만 나도 이젠 서서히 익숙해지는 것 같다.
그러고 보니 정연이 웃는 모습 본지도 꽤 된 것 같다.
웃으면 진짜루 예쁜데...
제기랄! 그나저나 나는 언제쯤 제대로 한 번 폼나게 떠볼까나.

그녀의 비밀을 알아버렸다.
박정연...정연아...
오랫동안 살맞대고 살고 싶던 내 여자, 박정연.
그녀가 아프댄다. 그것도 아주 많이.
이제 더 이상 사람의 힘으로 할 수 있는 일은 없단다.
하느님, 맙소사. 제발 조금만 시간을 더 주세요.
남은 시간동안 내가 그녀를 위해 무언가 할 수 있도록...

She & he - 아내 정연의 편지 中

처음이자 마지막 고백 여보!
용기씨! 미안해. 언제나 미안했어. 당신을 처음 만나 사랑했던 시간들 내내.
이제 얼마나 남았을까? 내가 당신을 보고 만질 수 있는 시간이.
내가 당신에게 말하지 못한 많은 것들 당신을 이해할 수 있을거라 믿어.
아마 당신이 나였어도 그랬을걸.
나, 지금까지 정말 당신 만나 사랑했던 거 후회한 적 없어. 단 한 번도.

사실 당신을 두고 가는 일, 생각할수록 점점 더 어려워져.
나 없이 당신이 무얼 할 수 있을까 싶기도 하다가 시간이 모든 걸 해결해 주리라는 위안도 하다가. 그러다 문득 당신을 보고 있으면 지난 시간 동안 당신과 함께 했던 기억으로 행복해져.
나 없어도 그리 외로워 말아. 누구나 한 번 살다 가는데 조금 빨리 가는 것이 무슨 그리 큰 일이라고 서운해하지도 말고. 그냥 내가 잠시 먼저 떠나는 것이라 생각해 줘.
그리고 미안해. 때로는 당신에게 차갑고 모질게 대했던 것, 별거 아닌 일에 소리지르던 일....
당신을 좀 더 따뜻하게 많이 사랑해주지 못했던 일들, 생각할수록 미안해.
하지만, 마음만은 단 한번도 변한 적 없었어.
당신 알지? 내가 없더라도 당신이 가졌던 꿈들을 잃지 말길. 이것만은 약속해줘.
용기씨! 당신이 무대에서 사람들을 즐겁게 해주는 모습, 생각만으로 얼마나 행복한데.
이번엔 헤어져도 다음 번 만날 땐 절대, 절대로 헤어지지 말자.

당신은 세상이 내게 준 가장 아름다운 선물이었어.
고마워 그리고 미안해, 용기씨. 그럼 안녕!



 

감 독 - 오기환

- 1967년 9월생
- 한양대학교 연극영화과 졸업
- 1994년 서강대학교 언론대학원 영상전공 수학
- 1993~95년 제일기획 광고 프로듀서
- 1996년 디지틀 조선일보 다큐 감독
- 한국 영화 아카데미 9기
- <패자부활전> 조감독 <자귀모> 조감독
- <선물>(2001년) 데뷔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