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선 물
 


한국, 2001, 로맨스/멜로/드라마

감 독 : 오기환
제 작 : 김미희/김상진(좋은영화사)
시나리오 : 박정우
프로듀서 : 김상오
촬 영 : 이석현
조 명 : 박현원
음 악 : 조성우(M&F)
편 집 : 이현미
의 상 : 이유경 / 분 장 : 최 영
조감독 : 박진우

⇒ 2001년 3월 24일 개봉 예정
홈페이지 www.sun-mool.co.kr

 

출 연
정용기 역 : 이정재
박정연 역 : 이영애

학수 역 : 권해효
학철 역 : 이무현
철수 역 : 공형진
황PD 역 : 맹상훈
경선 역 : 추귀정
곽형민 역 : 이인철
혜정 역 : 사현진
진영 역 : 윤진영
영만 역 : 임문식
애숙 역 : 구혜령

 


= CAST =

"마지막 순간 희망을 말한다." - 그의 아내, 박정연 / 이영애

" 난 당신이 무슨 일이 있어두, 남들 즐겁게 해주는 일을 포기하지 않길 바래.
그게 당신이 제일 잘 할 수 있는 일이잖아.
당신, 무대에서 사람들을 웃길 때가 제일 멋있어...."

Profile
그녀는 불이다. 타오르는 열정을 어쩌지 못해 언제나 발갛게 달아오른 쇳덩이마냥 뜨겁다.
그녀는 얼음이다. 창백하리만치 투명한 그녀의 표정 속에는 누구도 감히 어쩔 수 없는 냉정함이 깃들여있다. 그것이 배우 이영애다. 그녀는 아름다운 여배우다. 그러나, 그녀에게 "예쁘다, 아름답다"는 수식어만큼 진부한 말은 없어 보인다. 왜냐하면, 그녀는 이제 막 "예쁜"이란 외양의 틀을 벗어나 "배우"로서의 자기 가치를 찾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
그녀가 2000년 마지막으로 선택한 영화는 <선물>. "이전의 TV 드라마에서 보여졌던 과장된 연약함을 탈피하고 싶다고 생각했을 때 <선물>의 정연을 만났어요. 그녀는 자연스럽고 사실적이면서 역동감을 풍기는, '외유내강'형의 여자죠. 강인한 내면의 힘과 뚜렷한 주관을 가진, 죽음 앞에서조차 당당한 그런 여자말입니다. <공동경비구역 JSA>가 영화배우로서의 자신감을 심어준 작품이라면, <선물>은 배우 이영애의 매력을 마음껏 펼칠 수 있는 절호의 작품이라고 생각합니다. "
아직 <공동경비구역 JSA>의 흥분이 가시지 않았을 법한 그녀가 책 한 권을 내민다. "얼마 전에 읽은 책이예요. 정연이랑 참 많이 비슷할 것 같아서 그냥 읽기 시작한건데 참 좋아요. 사실 많이 울었거든요. 정연이의 마음을 이해하는데 아주 많이 도움이 됐어요." 이렇게 그녀는 벌써부터 사람들을 감동시키기 시작한다.

- 1971년, 서울 출생. 한양대 독어독문과 졸업. 중앙대 대학원 연극영화과 재학중.
- 대표작 : <인샬라><공동경비구역JSA>(00) <선물>(2001) <봄날은 간다>(캐스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