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군도 : 민란의 시대 KUNDO : Age of the Rampant
 


2014, 액션 활극, 137분
15세 관람가

제 작 : 영화사 월광
제 작 : 유정훈 l 프로듀서 : 한재덕
감 독 : 윤종빈
촬 영 : 최찬민 l 조 명 : 미상
미 술 : 박일현 l 편 집 : 미상
음 악 : 미상 l 동시녹음 : 미상
배 급 : 쇼박스 ...more

2014년 7월 23일(수) 개봉
http://kundo-movie.kr

 

출 연
도치 :: 하정우
조윤 :: 강동원
대호 : 이성민 l 유사 : 이경영
태기 : 조진웅 l 천보 : 마동석
마향 : 윤지혜 l 집사 : 정만식
장씨 : 김성균 l 금산 : 김재영


= 시놉시스 =

- 민란의 시대... [군도]

군도, 백성을 구하라!
  양반과 탐관오리들의 착취가 극에 달했던 조선 철종 13년. 힘 없는 백성의 편이 되어 세상을 바로잡고자 하는 의적떼인 군도(群盜), 지리산 추설이 있었다.

쌍칼 도치 vs 백성의 적 조윤
  잦은 자연재해, 기근과 관의 횡포까지 겹쳐 백성들의 삶이 날로 피폐해져 가는 사이, 나주 대부호의 서자로 조선 최고의 무관 출신인 조윤은 극악한 수법으로 양민들을 수탈, 삼남지방 최고의 대부호로 성장한다. 한편 소, 돼지를 잡아 근근이 살아가던 천한 백정 돌무치는 죽어도 잊지 못할 끔찍한 일을 당한 뒤 군도에 합류. 지리산 추설의 신 거성(新 巨星) 도치로 거듭난다.

뭉치면 백성, 흩어지면 도적!
  망할 세상을 뒤집기 위해, 백성이 주인인 새 세상을 향해 도치를 필두로 한 군도는 백성의 적, 조윤과 한 판 승부를 시작하는데...

 

 

감 독 : 윤종빈

심장이 먼저 반응하는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 이성으로 받아들여야 하는 영화가 아닌 일단 심장이 뛰는 영화. 그것이 <군도:민란의 시대>의 출발점이었다. 감독이 되기 전, 어린 시절 극장에서 보면서 나도 모르게 심장 박동이 빨라졌던 영화들. 액션이든, 웨스턴이든, 무협 영화든, 기본적으로 그 영화들이 주는 쾌감의 실체는 액션 활극이었다. <용서받지 못한 자>부터 <범죄와의 전쟁:나쁜놈들 전성시대>까지, 한 시대와 그 시대를 살아간 사람들을 통해 현실에 대해 진지하게 이야기했던 전작들과는 다른 길로 새보고 싶었고, 그게 조선의 의적들을 스크린으로 불러내는 것이었다. 왕실이나 지배층 내부의 권력다툼을 주로 다뤘던 우리가 흔히 보던 영화 속의 조선이 아닌, 백성의 시각, 민초의 시각에서 그려내는 조선은 어떨까? 라는 호기심과 사료에 있는 조선 후기부터 일제강점기 초까지 실존했던 의적떼인 '군도' 지리산 추설과의 만남은, 일 대 일의 대결로는 구현할 수 없는 개별 캐릭터들의 생생한 성격과 활약상과 더불어 액션 활극을 구체화 해 주었다. 19세기 조선, 탐관오리들의 학정이 판치던 망할 세상을 통쾌하게 뒤집는 의적들의 이야기인 <군도:민란의 시대>를 통해, 관객들이 심장 뛰는 액션 활극의 쾌감과 재미를, 전복의 카타르시스와 함께 시원하게 느낄 수 있었으면 좋겠다.

첫 장편 영화 <용서받지 못한 자>로 윤종빈 감독은 한국 남자들에게 깊은 상흔을 새기는 통과 의례지만 한국 영화에서는 금기에 가까웠던 군대 문제를 정면으로 다뤘다. 그리고 한국 영화 산업의 틀 바깥에서 자력으로 만든 저예산 졸업작품은 2005년 부산국제영화제의 가장 뜨거운 작품이 된 데 이어, 한국 영화 데뷔작 중 처음으로 칸 영화제 공식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에 초청되었다. 지독하리만치 리얼한 한 시대의 보고서를 완성해 내는 그만의 장기는 물질이 최고의 욕망이 된 시대상을 청담동 호스트를 소재로 그린 <비스티 보이즈>. 그리고 남들보다 잘 살아남는 것이 과제였던 불행했던 아버지들의 시대, 80년대를 한국적인 갱스터 영화로 녹여낸<범죄와의 전쟁:나쁜놈들 전성시대>에서도 여지없이 힘을 발휘했다. 그리고 <군도:민란의 시대>는 여전히 '시대'를 부제로 달고 있지만, 발언에 무게를 싣기 보다는 심장 뛰는 액션 활극의 쾌감 쪽에 방점을 찍는다. 왕실과 지배층의 조선이 아닌, 백성의 시각과 목소리로 조선을 그린 <군도:민란의 시대>는 장르의 특성은 유지한 채, 가장 한국적인 색깔로 관객과 성공적으로 만나 온 윤종빈 감독. 그의 또 한 번의 진화를 약속한다.

- 1979년생. 중앙대학교 영화과 졸업.

[Filmography]

2014년 [군도:민란의 시대] 감독
2012년 [범죄와의 전쟁:나쁜놈들 전성시대] 각본/감독/카메오
: 부산영평상 대상/ 영평상 각본상/청룡영화상 각본상 외 시체스 국제영화제/멜버른 국제 영화제/판타지아 영화제/뉴욕 아시아 영화제 샌프란시스코 국제영화제/ 위스콘신 국제영화제/오스트레일리아 한국 영화제 상하이 국제영화제/뉴욕 아시아영화제 외
2008년 [비스티 보이즈] 감독
: 도빌 아시아 영화제 파노라마 섹션
2005년 [용서받지 못한 자] 감독 데뷔작
: 칸 국제영화제 Un Certain Regard(주목할만한 시선) 초청
: 더반 국제영화제 신인감독상
: 부산영화제 뉴커런츠 특별언급, 아시아영화진흥기구상, 국제영화평론가협회상, 관객상
: 마르 델 플라타 국제영화제, 카를로비바리 국제영화제, 시카고 국제영화제 멜버른 국제영화제, 로마 아시아영화제 경쟁, 블랙 나이츠 영화제 홍콩 아시안 필름페스티벌, 필름 인디펜던트 LA영화제, 벨그레이드 국제영화제 외
2004년 단편 [남성의 증명] 감독 (2004년 미장센단편영화제 '희극지왕'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