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푸른 강은 흘러라 Let the blue river run
 


2008, HD, 청춘 드라마, 77분
12세 관람가

제 작 : 매직드림
제 작 : 미상 l 프로듀서 : 미상
감 독 : 강미자 l 각 본 : 이지상
촬 영 : 김우형, 이지상
조 명 : 선환영
미 술 : 미상 l 편 집 : 강미자
음 악 : 미상 l 동시녹음 : 한철희
배 급 : 키노아이DMC ...more

2009년 10월 8일(목) 개봉
홈페이지 미정

 

출 연
숙이 :: 김예리
철이 :: 남 철
미옥 :: 류선영
수연 :: 임선애


= About Movie =


↘ 영화제 초청
 

2008 서울독립영화제 개막작
2008 부산국제영화제 초청작
2009 ASIA PACIFIC SCREEN AWARDS 초청작

2008 영화진흥위원회 HD 제작지원작
2009 독립영화 배급지원센터 인디스페이스 개봉지원작
2009 독립영화 DVD 제작·배급 지원 사업 지원작


우울함과 절망이 아닌,
강한 희망과 싱그러움으로 가득 찬 청춘의 이야기!
 

연변의 고등학교를 배경으로, 서로 사랑과도 같은 우정을 쌓아가는 숙이와 철이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는 <푸른 강은 흘러라>. 철이가 서울로 떠난 어머니에게 돈을 받아 오토바이를 산 이후부터 이들의 관계는 점차 빗나가게 되는데, 점차 일탈하고 방황하기 시작하는 철이의 모습과, 그를 원래대로 돌려 놓으려 노력하는 숙이의 모습에서 영화는 우울과 좌절로 점철된 '청춘'이 아닌, 버릴 수 없는 강한 생명력으로 가득 찬, 새로운 '청춘'을 그려내고자 한다. 거기서 멈춰 버릴 수 없는, 충분히 재생시키고 다시 일어설 수 있는 희망의 색깔로 탈바꿈 시키는 것이다.

순수하고 맑은 정서로 한 땀 한 땀 섬세하게 그려진 듯 한 <푸른 강은 흘러라>는 이들의 모습을 통해 관객들 역시, 그리고 우리의 아이들 역시 자유로운 희망과, 생명력을 가질 수 있기를 희망하며 그 아름다운 청춘의 메시지를 전달한다. 그리고 관객과 결국 소통하고, 그 꿈을 이루는 것이 <푸른 강은 흘러라>가 목표하는 지점일 것이다.


때 묻지 않은 순수한 언어의 향유!
2009년 한국을 물들인 맑음, 순수함의 정서.
 

<푸른 강은 흘러라>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연변의 언어가 무척 실감나게 사용되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영화에 출연했던 연변 학생들과의 오랜 합숙과 교류를 통해 배우와 감독 모두가 언어를 습득하고자 노력했던 결과, 이 말들은 영화의 때 묻지 않은 순수함을 유지하는 가장 큰 창구가 될 수 있었다. 우리가 쓰는 표준말과는 조금 동떨어져 있지만 투명한 단어들과, 문어체식 대사, 과장된 표현 등은 우리 스스로를 규정지어 놓았던 어떠한 범주를 넘어서는 효과를 가져다 준다. 이와 같은 방식으로 영화 전반에 걸쳐 등장하는 인물들의 채팅은 활자화 되는 대신, 말로 직접적으로 표현되고 있는데, 이러한 면모는 영화의 순수한 정서를 보다 강하게 전달하는데 커다란 역할을 하고 있다.

어린아이와 같은 맑음, 그리고 선하고 깨끗한 영화적 색체를 느낄 수 있는 이러한 언어적 설정은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으며, 영화의 순수한 정서를 보다 설득력 있게 전달하고 있다.


영화를 보여주는 또 하나의 방식 '색'
초록과 파랑의 푸르름으로 보여지는 영화 속 캐릭터들!
 

영화의 주인공 숙이와 철이는 의상뿐 아니라 방의 인테리어, 심지어 집의 지붕까지 각각 초록과 파랑 이라는 '색'으로 표현 되어진다. 이는 여타의 영화들에서 익숙하게 사용되어 왔던 방식처럼 사건의 흐름이나 감정의 변화를 색으로 표현한 방식이 아닌, 캐릭터를 가장 솔직하고도 자연적으로 드러내는 또 하나의 방법이다.

'나무가 푸르다' '하늘이 푸르다' 처럼, 초록과 파랑색 모두는 '푸르다'라는 의미로 중의적으로 해석되며 자리잡아 왔는데, 이것은 숙이와 철이라는 두 캐릭터를 모두 '푸르게' 보여지게 하는 장치인 것이다.

건강하고, 지칠 줄 모르는 두 인물의 강한 생명력과 청춘의 이미지는 이 '푸르름'의 색깔과도 무척 닮아 있는데, 관객들 마저 동화시키게 만드는 이들 캐릭터의 순수하면서도 강인한 면모는 영화를 가장 빛나게 해주고 있는 즐거움이 아닐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