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감독 | 한국배우 | 스텝 | 영화인 ...

 


감독 장 진

* 1971년 2월 24일 출생.
* 서울예술대학 연극과 졸업.


[프로필 Profile]

연극과 영화를 넘나들며 뛰어난 재능을 인정 받은 장진 감독. 1995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희곡 부문에 '천호동 구사거리'가 당선된 뒤, '허탕', '택시 드리벌' 등을 통해 기획력과 완성도가 돋보이는, 작품성과 흥행성을 모두 갖춘 작품들을 잇달아 무대에 올리며 연극인으로 이름을 먼저 알렸다. 그가 영화와 인연을 맺은 것은 1995년 <개 같은 날의 오후>의 각색에 참여하면서 부터이다. 이후 단편영화 <영웅들의 수다>를 만들며 본격적인 감독 준비에 들어가, 1998년 <기막힌 사내들>로 감독 데뷔했다. 이 작품에서 스릴러와 코미디, 뮤지컬 장르까지 뒤섞은 자신만의 독창적인 스타일을 선보여 영화계에서도 그 재능을 인정 받았다. 이후 내놓은 <간첩 리철진>(1999), <킬러들의 수다>(2001)등이 흥행면에서도 성공하면서 현재 많은 팬들과 골수 매니아를 거느린 스타 감독이 되었다. 3년 만에 장진 감독이 야심차게 선보이는 <아는 여자>는 제목부터가 종잡을 수 없는 궁금증을 던져준다. 과연 어떤 이야기로, 어떤 즐거움을 안겨줄지, 그래서 더욱 기다려지는 작품이기도 하다.

[작품 Filmography]

* 영화
2004년 [아는 여자] 각본/감독
2003년 [화성으로 간 사나이] 각본
2001년 [킬러들의 수다] 각본/감독
2000년 인터넷 영화 [극단적 하루] 각본/감독
2000년 [동감] 각본/각색
1999년 [간첩 리철진] 각본/감독
1998년 [기막힌 사내들] 각본/감독
1996년 [너희가 재즈를 믿느냐> 각색
1995년 [개같은 날의 오후] 각본

* 연극
2000년 [박수칠 때 떠나라] 연출, [천호동 구 사거리] [들통] [서툰 사람들] 희곡
1999년 [아름다운 희곡] 희곡/연출
1996년 [매직타임] [택시드리블] [허탕] 희곡/연출

 

[수상경력]

'95 조선일보 신춘문예 희곡부문 당선 <천호동 구 사거리>
'95 예장 문학상 희곡부문 당선 <허탕>, 연극협회 창작극 지정작 선정 <서툰사람들>
'99 백상 예술 영화부문 작품, 각본상 수상 <간첩 리철진> 등.

 

 

Copyright 1999~ (c) Koreafil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