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승완 감독 <베테랑2> 제77회 칸 국제영화제 초청

-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 공식 초청.. 류승완 감독 <주먹이 운다>(2005) 이후 쾌거!

승완 감독 작품 <베테랑>의 속편 영화 <베테랑2>가 제 77회 칸 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현지시각 4월 11일(목) 오후 제77회 칸 국제영화제 집행위원회는 영화 <베테랑2>가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초청되었다고 공식 발표했다. <베테랑2>가 초청된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은 액션, 판타지, 호러, 느와르, 스릴러 등과 같은 장르 영화 중 작품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소수의 작품을 엄선해 상영하는 부문이다. 국내 시리즈 영화로서는 최초로 칸 영화제에 초청되어 더욱 시선을 끈다.

영화 <베테랑2>는 대한민국 액션 범죄 수사극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고 평가 받는 작품 <베테랑>의 속편. <베테랑> 이후 국내에서 유사한 장르의 영화가 유행을 일으킨 바 있어 <베테랑2>의 제작 확정 소식만으로 2024년 하반기 최고 기대작으로 주목을 받았다. 또, 오리지널 베테랑 형사팀부터 강력범죄수사대에 새롭게 합류한 정해인까지 강력한 캐스팅 조합으로 관객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는

특히 류승완 감독은 초기작 2005년 <주먹이 운다>로 감독주간에 초청되어 국제비평가협회상을 수상한 이후 <베테랑2>로 칸 영화제를 다시 찾는다. <주먹이 운다> 이후 <밀수>,<모가디슈>,<군함도>,<베테랑>,<베를린>,<부당거래> 등 총 11편의 작품을 만들어온 류승완 감독의 무르익은 연출을 전세계에 선보일 예정이다. 류승완 감독은 "매우 각별한 <베테랑2>를 전세계 영화인의 축제인 칸 국제 영화제에서 선보일 수 있어 영광이다. <베테랑2>를 빛내준 배우들과 제작진이 의기투합한 결과라고 생각한다. 국내에서 사랑받았던 <베테랑>에 이어 전세계 관객들 앞에서 <베테랑2>를 선보이는 날이 기다려진다."며 기쁨을 표했다.

또한 <베테랑> 시리즈의 주역 황정민에게 <베테랑2>는 <곡성>(2016), <공작>(2018)에 이은 세 번째 칸 영화제 입성 작품이다. 새로이 합류한 주역 정해인은 생애 첫번째 칸 영화제 레드카펫을 밟게 됐다.

류승완 감독의 장기인 눈을 뗄 수 없는 액션 연출부터 사회적인 변화와 메시지까지 담은 <베테랑2>는 2024년 하반기 개봉 예정이다.


2024.04.11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