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묘> 제74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공식 초청

- '포럼' 섹션 초청.. "한국 영화를 대표하는 뛰어난 장르 영화" 찬사!

2024년 최고의 화제작으로 꼽히며 기대를 모으고 있는 장재현 감독의 신작 <파묘>가 오는 2월 15일부터 25일까지 열리는 제74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포럼(Forum)' 섹션에 공식 초청됐다.

<파묘>가 초청된 '포럼(Forum)' 섹션은 독창적이고 도전적인 색채와 독보적이고 신비로운 개성을 가진 영화들이 초청되는 부문이다. 특히 과거 한국 상업 영화들 중에서는 봉준호 감독의 <설국열차>(2013), 김태용 감독의 <만추>(2011), 김지운 감독의 <장화, 홍련>(2003) 등이 공식 초청된 바 있다.

베를린국제영화제 측은 "작가주의적 영화와 장르 영화의 스펙트럼에 있는 올해 포럼 섹션 선정작 가운데, <파묘>는 장르 영화로서 가장 돋보이는 작품이다"라는 평을 전하며 공식 초청의 이유를 밝혔다.

베를린국제영화제 포럼 섹션 수석 프로그래머 바바라 웜(Barbara Wurm) 역시 <파묘>를 "풍부한 작품 세계를 보여주는 한국 영화계를 대표할 작품"이라고 소개하며 "뛰어난 장르 영화인 <파묘>를 월드 프리미어로 상영할 수 있게 되어 매우 자랑스럽다. 장재현 감독은 의심할 여지없이 놀라운 연출가이며 작품 속 배우들 역시 탁월한 연기를 선보였다"고 연출과 연기 모두를 극찬했다.

2024년 최고의 기대작으로 꼽히고 있는 영화 <파묘>는 오는 2월 극장 개봉할 예정이다. [파묘]


2024.01.18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