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 감독 29번째 장편영화 <물안에서> 베를린국제영화제 초청

- 제73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인카운터' 부문 초청… 4년 연속 공식 초청

상수 감독의 신작이자 29번째 작품인 <물안에서>가 오는 2월 16일 열리는 제73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인카운터(ENCOUNTERS)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해외 배급사인 ㈜화인컷에서 전하는 바에 의하면 1월 23일 (현지시간 기준) 베를린국제영화제 집행위원회는 공식 경쟁/인카운터(Competiton/Encounters)섹션 기자회견을 통해 홍상수 감독 신작 <물안에서>의 초청을 공식 발표했다.

'인카운터'(Encounters) 섹션은 새로운 영화적 비전을 보여주기 위해 2022년에 신설된 경쟁 섹션으로 전통적인 형식에 도전하는 픽션과 다큐멘터리를 소개하는 섹션이다.

이로써 홍상수 감독은 <도망친 여자>, <인트로덕션>, <소설가의 영화> 이어 4년 연속 베를린영화제에 이름을 올렸다.

또, 홍 감독은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으로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은곰상 여우주연상을, <도망친 여자>로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은곰상 감독상, <인트로덕션>으로 제71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은곰상 각본상, <소설가의 영화>로 제72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은곰상 심사위원 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영화 <물안에서>는 감독의 전작들 <인트로덕션><소설가의 영화><탑> 등의 작품에 출연한 배우 신석호와 하성국, 감독과 처음 호흡을 맞춘 김승윤이 참여한 작품이다. 영화는 2022년 4월에 제주도에서 6회차, 10일간 촬영됐으며 김민희가 제작실장으로 역시 참여했다.

베를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인 카를로 챠트리안(Carlo Chatrian)은 "우리는 <물안에서>를 보았고, 영화의 미니멀리즘을 즐길 수 있었다. 그리고 모든 샷에 담겨져 있는 일관성과 정확함 역시 즐거움을 주었다. 이 작품으로 홍상수 감독은 그의 시적 비전을 새로운 스타일을 통해 전달해냈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이 성취를 사랑한다"라고 <물안에서>를 선정한 이유에 대해 전했다.

<물안에서>는 베를린국제영화제를 통해 월드 프리미어로 공개된 이후 올해 상반기 국내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2023.01.23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