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복순> 베를린 국제영화제 스페셜 부문 초청

- 베를리날레 스페셜(Berlinale Speical) 상영으로 세계 관객을 만나다!

도연, 설경구 주연의 넷플릭스(Netflix) 영화 <길복순>이 오는 2월 16일부터 26일까지 개최되는 제73회 베를린 영화제의 메인 섹션인 베를리날레 스페셜(Berlinale Special) 섹션에 공식 초청됐다.

<길복순>은 청부살인업계의 전설적인 킬러 길복순이 회사와 재계약 직전, 죽거나 또는 죽이거나, 피할 수 없는 대결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액션 영화로, 한국영화를 대표하는 얼굴인 전도연과 설경구, 남다른 에너지와 연기력, 개성을 겸비한 김시아, 이솜과 구교환의 캐스팅 라인업과 전작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과 <킹메이커>를 통해 스타일리시한 연출력과 독보적인 캐릭터 서사, 탄탄한 스토리텔링을 인정받은 변성현 각본/감독으로 일찌감치 화제가 되었던 작품이다.

올해로 73회째인 베를린 영화제는 칸 영화제, 베니스 영화제와 함께 세계 3대 영화제로 꼽히는 영화제로, <길복순>이 초청된 베를리날레 스페셜 섹션은 세계 영화계의 새로운 흐름을 보여줄 만한 화제작들을 주로 초청하며, 가장 대중과 폭넓게 교감할 수 있는 영화들을 선정하는 것으로 명성이 높다. 영화제의 섹션 중 가장 다채로운 색과 재미를 가진 영화들이 주로 초청되는 부문이기도 하다.

<길복순>의 베를린 영화제 초청으로, 변성현 감독은 전작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의 칸 영화제 초청에 이어 베를린 영화제까지 그 행보를 넓혔다. 또한 전도연 배우는 2004년 파노라마 섹션에 초청된 <스캔들 - 조선남녀상열지사>, 2009년 포럼 섹션에 초청된 <멋진 하루>에 이어 세번째, 설경구 배우는 2019년 파노라마 섹션에 초청된 <우상>에 이어 두번째로 베를린 영화제에 초청돼 더욱 의미를 더했다.

한편 변성현 감독은 베를린 영화제 초청에 대해 "굉장히 의외였고 기분이 좋았다. <길복순>을 먼저 알아봐 주셔서 감사하고 너무나 즐겁게 같이 작업한 배우들에게도 기쁜 소식이자 선물이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베를린 영화제 스페셜 섹션 초청으로, 재미와 스타일, 웰메이드의 작품성을 인정받은 <길복순>은넷플릭스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2023.01.14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