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폐막식 사회자에 배우 권율X한선화

- 권율·한선화, 10월 14일 부산국제영화제 폐막식 사회 맡아

는 10월 5일(수)부터 영화의전당 일대에서 개최되는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가 10월 14일(금)에 열리는 폐막식 사회자로 배우 권율과 한선화를 선정했다고 영화제 측이 26일 전했다.

배우 권율은 영화 <명량>(2013)에서 ‘이회’ 역을 맡아 존재감을 드러냈으며, 드라마 [식샤를 합시다2]에서는 로맨스 연기를, [보이스 시즌2,3]에서는 소름끼치는 연기를 선보이며 다채로운 변신을 시도했다. 현재는 [멘탈코치 제갈길](2022)에서 카리스마 넘치는 캐릭터 ‘구태만’ 역으로 분해 활동 중이다. 올해 초 개봉한 <경관의 피>(2021)는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 - 파노라마 섹션에 초청되어 관객과의 만남을 예고했다.

영화 <명량>(2013)과 <챔피언>(2017)이 초청되어 제19회,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를 찾았으며, 지난 2019년에는 영화제 대표 관객 프로그램인 시네마투게더의 멘토로 활동하는 등 꾸준히 관객들과 소통해온 권율은 “몇 차례 방문한 적 있는 부산국제영화제의 폐막식 사회자로 관객들과 함께 영화제의 끝을 함께할 수 있게 되어 영광이다. 아시아 최대 영화 축제인 만큼 올해 영화제를 잘 마무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2013년부터 연기활동을 시작한 배우 한선화는 영화 <영화의 거리>(2021), <교토에서 온 편지>(2022), <창밖은 겨울>(2022) 등에서 섬세한 감정 연기를 선보였다. 이어, [연애말고 결혼](2014), [편의점 샛별이](2020) 등을 통해 꾸준한 연기 활동을 이어온 그는 2021년 최고의 인기작 [술꾼도시여자들](2021)에서 미모의 요가 강사 한지연 역을 완벽하게 소화해 큰 사랑을 받았다.

올해 처음 부산국제영화제와 인연을 맺게 된 한선화는 “부산국제영화제에 처음 방문하게 되었는데, 폐막식 사회자로 불러주셔서 감사하다. 수많은 영화인, 관객과 함께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가 화려하게 막 내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한편, 폐막식에서는 영화인들의 레드카펫 행사 이후 올해의 배우상, 뉴 커런츠상 등을 포함한 시상식, 그리고 폐막작 이시카와 케이 감독의 <한 남자>(2022) 상영이 있을 예정이다.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0월 5일(수) 개막식을 시작으로 10월 14일(금)까지 열흘간 영화의전당 일대에서 개최된다.


2022.09.26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