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이서 X 김혜나 주연 <그녀의 취미생활> 크랭크인

- 국내 미스터리 베스트셀러 작가 서미애 원작소설 본격 영화화 돌입

내 미스터리 베스트셀러 작가 서미애 원작소설 영화 <그녀의 취미생활>가 지난 8월 20일 크랭크 인하고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했다.

<그녀의 취미생활>은 폐쇄된 공동체 마을에서 천덕꾸러기로 살고 있는 ‘정인’이 마을에 새로 이사온 이웃집 언니 ‘혜정’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미스테리 범죄 드라마다.

영화 <기생충><헤어질 결심>, 드라마 ‘마인’에서 차분하고 조용하지만 강렬한 연기로 인상을 남긴 정이서가 주인공 ‘정인’ 역을, 영화 <꽃섬>으로 데뷔하여 <거울 속으로> 등 작품성 높은 영화에서 주목을 받은 김혜나가 ‘혜정’ 역을 각각 맡았다.

정이서는 “올여름 ‘그녀의 취미생활’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정말 행복하다. 소설 원작도 정말 좋아하는데, 시나리오도 마치 소설 한 편을 읽는 느낌이었다. 그림 같은 영화가 되리라 믿는다. 저는 정인으로 이번 여름을 열심히 살아보겠다”라고 출연 소감을 밝히며 주연배우로서 몰입감 있는 연기를 펼칠 것을 다짐했다.

김혜나는 “원래 서미애 작가님의 팬인데 대본을 읽는 순간 두 주인공 정인과 혜정에게 매료됐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이와 함께 소설 속에서는 그 존재만 어렴풋이 등장하던 정인의 남편 ‘광재’ 역은 영화 <춘천, 춘천><더스트맨>, 드라마 ‘SKY캐슬’ 등으로 주목을 받은 우지현이 캐스팅 되어 극적 긴장감을 더해 줄 예정이다.

메가폰은 호주 유학파 출신으로 단편영화 <도르래 The pully by Steven Kwang>으로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와 미국 호러 채널 ‘Alter’에서 주목받은 바 있는 신예 하명미 감독이 잡았다.


2022.08.24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