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4> 캐스팅 확정 및 촬영 시작.. 새 빌런에 김무열

- 마동석, 김무열, 이동휘, 박지환, 이범수, 김민재, 이지훈, 이주빈 캐스팅 확정

한민국 대표 액션 시리즈 <범죄도시4>가 마동석, 김무열, 이동휘, 박지환, 이범수, 김민재, 이지훈, 이주빈 등 캐스팅을 확정하고 바로 오늘, 11월 18일(금) 촬영을 시작한다.

<범죄도시4>는 국내 최대의 불법 온라인 도박 조직을 잡기 위해 사이버수사대와 전담팀을 결성한 괴물형사 '마석도'의 업그레이드된 범죄 소탕작전을 그린 대한민국 대표 액션 시리즈이다.

대체 불가한 대한민국 대표 히어로, 괴물형사 '마석도' 역으로 마동석이 다시 돌아온다. 3편에 이어 광수대에서 활약하는 '마석도'는 불법 온라인 도박 조직을 소탕하기 위해 사이버수사대와 공조하며 업그레이드된 수사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에 맞설 4세대 빌런은 김무열이 맡는다. 김무열은 용병 출신의 온라인 도박 조직 행동대장 '백창기' 역을 맡아 또 다른 색깔의 최강 빌런을 연기한다. IT 천재이자 코인 업계의 젊은 CEO '장동철' 역에는 이동휘가 캐스팅되었다. 이동휘는 '장동철' 역을 통해 개성 넘치는 연기 스타일의 정수를 보여줄 것이다. <범죄도시> 시리즈의 공식 신스틸러, '장이수' 역의 박지환도 돌아온다. '장이수'는 다시 한번 '마석도'와 환상의 케미스트리를 선사하며 극의 재미를 더한다.

또한 <범죄도시3>에 이어 광수대 팀장 '장태수' 역의 이범수, '마석도'의 든든한 오른팔 '김만재' 역의 김민재, 광수대 베테랑 형사 '양종수' 역의 이지훈까지 합류해 완벽한 팀워크를 펼쳐낸다. 여기에 JTBC 드라마 [멜로가 체질], 넷플릭스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등으로 대세 배우로 거듭난 이주빈이 사이버수사팀 '한지수' 역으로 등장해 신선한 활기를 불어넣는다. 이처럼 기존 멤버들의 출연과 새로운 배우들의 합류는 <범죄도시4>에 대한 기대를 더욱 높이고 있다.

메가폰은 <극한직업><부산행><신세계> 등 내로라하는 흥행작들의 액션 감독이자 영화 <황야>로 감독 데뷔한 허명행 감독이 잡았다. 허명행 감독은 <범죄도시> 1편부터 짜임새 있는 액션을 설계해왔던 만큼 더욱 화끈하고 짜릿한 액션을 스크린에 펼쳐낼 예정이다.

허명행 감독은 "마동석 배우와 여러 작품을 통해 맞춰온 최고의 호흡으로 <범죄도시> 시리즈에 걸맞은 좋은 작품을 만들어보겠다."라는 포부를 밝혔고, 마동석은 "<범죄도시> 시리즈를 계속 이어갈 수 있어 기쁘다. <범죄도시4>는 시리즈의 세계관과 캐릭터를 누구보다 잘 이해하고 있는 허명행 감독이 연출을 맡아 더 자신 있다. 눈빛만 봐도 서로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지 알 수 있을 만큼 호흡도 잘 맞고, 액션과 더불어 드라마와 서스펜스에도 탁월한 연출력이 있는 감독이기 때문에 4편을 믿고 맡겼다."라며 감독에 대한 무한 신뢰로 기대감을 더했다. 김무열은 "<악인전>에 이어 마동석 선배님과 다시 만날 수 있어 기쁘고 감회가 새롭다. 새로운 에너지를 잔뜩 넣어보겠다!"라며 파이팅 넘치는 소감을 전했다.

한편, 지난 11월 10일(목) 크랭크업한 <범죄도시3>는 후반 작업을 거쳐 2023년 관객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2022.11.18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