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웅X박선호X김희정 캐스팅 <라방> 10월 크랭크인

- 박성웅, 박선호, 김희정 새롭고 긴장감 넘치는 캐스팅

화 <라방>이 배우 박성웅과 박선호, 김희정의 캐스팅을 확정 짓고 10월 9일(일) 크랭크인 했다.

‘라이브 방송’의 줄임말인 영화 <라방>은 프리랜서 PD 동주가 우연히 받은 링크에서 여자친구의 모습이 생중계되는 것을 알게 되고, 이를 막기 위해 방송 속 의문의 ‘젠틀맨’과 필사적인 대결을 펼치는 실시간 추적극이다.

박성웅이 정체불명의 남자 ‘젠틀맨’ 역을 맡아 스크린을 긴장감으로 물들일 예정이다. 박성웅은 ‘동주’의 여자친구 ‘수진’을 유인해 불법 라이브 방송으로 그의 모습을 생중계하는 ‘젠틀맨’ 역을 맡아 특유의 서늘한 카리스마를 유감없이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여자친구를 구하려는 ‘동주’와 그녀를 이용해 몰카 방송을 하려는 ‘젠틀맨’의 스피드한 실시간 심리 대결은 영화의 압권이 될 예정이다.

박성웅이 맡은 ‘젠틀맨’과 필사의 대결을 펼치는 프리랜서 PD ‘동주’ 역은 박선호가 맡았다. 박선호는 드라마 ‘루갈’, ‘최고의 치킨’, 영화 ‘챔피언’ 등의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쌓아가 이목을 집중시켰다. 올해 군 제대 후 쿠팡플레이 시리즈 ‘판타지스팟’의 출연을 확정하며 활발한 활동을 예고한 가운데, 영화 <라방>이 크랭크인해 더욱 기대감을 모은다. 특히 박선호는 <라방>에서 인터넷 라이브 방송에 생중계되고 있는 위기의 여자친구를 구하기 위해 사투를 펼치는 ‘동주’ 역을 맡아 스크린을 통해 새로운 면모를 보여줄 예정이다.

위기에 빠진 ‘동주’의 여자친구 ‘수진’ 역은 김희정이 맡아 눈길을 끈다. 김희정은 영화 ‘부기나이트’, 드라마 ‘스폰서’를 통해 탁월한 캐릭터 소화력을 선보이며 연기 내공을 유감없이 보여줬고, 예능 ‘골 때리는 그녀들’ 시즌 2까지 다방면에서 활약을 펼치고 있다. 김희정은 <라방>을 통해 뜻하지 않게 ‘젠틀맨’의 불법 라이브 방송의 희생양이 될 위기에 처한 ‘수진’ 역을 맡아 관객들의 심장을 졸이게 할 예정이다.

한편, 첫 촬영을 마친 박성웅은 “시나리오 읽을 때 긴장감과 스피드한 전개에 시간 가는 줄 몰랐다. <라방>에 참여하게 되어 기쁘고 도전적인 작품이 될 수 있을 것 같다. 첫 현장 분위기가 좋아 기대가 된다”라며, 박선호 역시 “에너지가 넘치는 현장 분위기에 긴장도 됐지만 감독님과 동료 배우님들을 만나니 힘이 났다. <라방> 열심히 촬영하겠다”라고, 그리고 김희정도 “<라방> 촬영이 무척 기대되고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서 더욱 기대된다”라고 전했다.

박성웅, 박선호, 김희정의 신선하고 긴장감 넘치는 캐스팅과 사회적으로 큰 문제를 낳고 있는 불법 인터넷 실시간 라이브 방송을 소재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라방>은 10월 9일(일) 크랭크인, 본격적인 촬영 중이다.


2022.10.13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