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윤아 "캐릭터 자체의 매력을 표현하려고 노력했다"

- 박정민, 이성민, 임윤아, 이수경 주연 <기적> 언론시사회 열려

석 연휴 극장가에 따스한 웃음과 감동을 선사할 영화 <기적>의 기자간담회가 지난 9월 1일 성황리에 개최됐다. 온라인으로 생중계된 <기적> 기자간담회는 박정민, 이성민, 임윤아, 이수경, 이장훈 감독이 참석해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기적>은 오갈 수 있는 길은 기찻길밖에 없지만 정작 기차역은 없는 마을에 간이역 하나 생기는 게 유일한 인생 목표인 ‘준경’(박정민)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거침없는 실행력으로 ‘준경’을 돕는 행동파 자칭 뮤즈 ‘라희’ 역의 임윤아는 “‘라희’ 캐릭터 자체도 너무 매력이 있지만, 시나리오부터 굉장히 마음을 울리는 부분이 있었다. 처음 시나리오를 보고 느꼈던 생각들을 그대로 표현하려고 노력했다”고 전해 이번 영화에서 선보일 임윤아 표 전매특허 연기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임윤아는 박정민과의 호흡에 대해 “유독 ‘준경’과 함께하는 촬영이 많았고, 사투리라는 공통 과제가 있어서 함께 적응하는 시기를 겪다 보니 편하고 가깝게 지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주연인 ‘준경’ 역의 박정민은 “꿈을 이루기 위해 나아가는 과정 속 ‘준경’의 상황에 공감을 많이 느꼈고 마음을 많이 내어주게 됐다”며, 아버지 ‘태윤’ 역의 이성민은 “역할에 상관없이 무조건 출연했을 것이다. 고향 말로 연기할 수 있는 기회였고, 운명처럼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누나 ‘보경’ 역의 이수경은 “시나리오를 너무 재밌게 읽었고, 이전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 선택하게 되었다”라고 전했다.

<지금 만나러 갑니다>를 연출한 이장훈 감독의 신작으로 세상에서 제일 작은 기차역 만들기라는 신선한 소재와 믿고 보는 배우들의 유쾌한 만남으로 기대를 높이는 영화 <기적>은 9월 15일 개봉 예정이다. [기적]


2021.09.02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