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상수 감독 <행복의 나라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

- 임상수 감독 6년 만의 복귀작, 최민식·박해일의 스크린 첫 만남으로 눈길

한민국 대표 연기파 배우 최민식, 박해일의 스크린 첫 만남이자 임상수 감독의 차기작으로 뜨거운 화제를 모은 영화 <행복의 나라로>가 오는 10월 6일부터 15일까지 열리는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됐다고 영화제 측이 2일 밝혔다.

<행복의 나라로>는 시간이 없는 탈옥수 ‘203’(최민식)과 돈이 없는 환자 ‘남식’(박해일)이 우연히 거액의 돈을 손에 넣고 인생의 화려한 엔딩을 꿈꾸며 특별한 동행을 하는 유쾌하면서도 서정적인 로드무비로, 임상수 감독이 <나의 절친 악당들>(2015) 이후 6년 만에 선보이는 장편 영화이다.

최민식이 교도소 복역 중 인생 마지막 행복을 찾아 뜨거운 일탈을 감행하는 죄수번호 ‘203’ 역을, 박해일이 ‘203’의 특별한 여행에 얼떨결에 동참하게 된 ‘남식’ 역을 맡아 첫 호흡을 맞췄다.

여기에 한국 배우 최초로 미국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배우 윤여정이 화려하고 독특한 ‘윤여사’ 역을 맡아 존재감을 드러내고, 조한철, 임성재, 이엘 역시 명품 조연으로서 영화의 매력을 더한다.

앞서 <행복의 나라로>는 제73회 칸영화제 '2020 오피셜 셀렉션’에 선정된 바 있다.


2021.09.02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