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중기·박소담,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 맡는다!

-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에 배우 송중기·박소담 선정

우 송중기와 박소담이 오는 10월 6일 개막하는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를 맡는다.

영화제 사무국은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로 배우 송중기와 박소담이 확정됐다고 16일 전했다.

배우 송중기는 올해 영화 <승리호>(2020)부터 드라마 '빈센조'(2021)까지 연이은 흥행으로 이유 있는 신드롬을 일으켰다. 그는 2008년 <쌍화점>으로 데뷔 후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2010),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남자'(2012), '태양의 후예'(2016), '아스달 연대기'(2019), 그리고 영화 <늑대소년>(2012), <군함도>(2017) 등을 통해 연기력과 대중성 모두 증명하며 명실상부 글로벌 스타로 자리매김했다. 여기에 현재 촬영 중인 영화 <보고타>(2021)까지 그는 캐릭터와 장르, 시대를 넘나들며 배우로서 한계 없는 스펙트럼을 펼쳐내고 있다.

영화 <상의원>(2014), <경성학교: 사라진 소녀들>(2014) 등 매 작품마다 개성 있는 연기를 선보인 배우 박소담은 지난 2015년 <검은 사제들>로 대중들에게 독보적인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이듬해 청룡영화제 여우조연상, 백상예술대상 신인연기자상을 수상하며 단숨에 충무로 대세로 자리매김한 그는 이후 연극 무대, 스크린, TV에서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영화 <기생충>(2019)에서 반지하 집에 사는 막내딸 ‘기정’으로 분해 영화에 밀도를 더하는 인상적인 연기로 전 세계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천만 영화 필모그래피까지 갖추게 됐다.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0월 6일부터 15일까지 열흘간 개최될 예정이다.


2021.09.16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