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 감독 <인트로덕션> 베를린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초청

- <밤과 낮><누구의 딸도 아닌 혜원><밤의 해변에서 혼자><도망친 여자>에 이어 다섯 번째 경쟁 부문 초청

상수 감독의 25번째 장편 영화 <인트로덕션>이 오는 3월 1일(월)부터 열리는 제71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경쟁부문(Competition)에 초청됐다.

<인트로덕션>은 세 개의 단락을 통해서 청년 영호가 각각 아버지, 연인, 어머니를 찾아가는 여정들을 따라가고 있다.

2월 11일(목) 오전 11시(현지시간 기준) 베를린국제영화제 집행위원회는 이번 영화제 경쟁부문에 홍상수 감독의 <인트로덕션>이 초청되었다고 공식 발표했다.

집행위원장 카를로 샤트리안(Carlo Umberto CHATRIAN)은 “영화계의 가장 독창적인 작가 중 한 명을 다시 맞이하게 되어 기쁘다. 홍상수 감독의 작품은 관객에게 큰 기쁨과 동시에 도전을 제시한다. 여기 한 젊은 남자가 부모의 기대와 부담에서 벗어나고자 애쓰고 있다. 홍 감독의 작품은 장면과 언어 사이의 공백에서 작동하는 예술의 비밀에 대한 이해를 한층 더 깊게 한다”라는 평으로 작품의 초청 이유를 밝혔다.

올해 경쟁부문 심사위원단은 모함마드 라술로프, 나다브 라피드, 아디나 핀틸리에, 일디코 엔예디, 지안프란코 로시, 야스밀라 즈바니치로 역대 황금곰상 수상작 감독 총 6명이 참여한다.

홍상수 감독의 영화가 베를린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된 것은 <밤과 낮>(2008),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2013), <밤의 해변에서 혼자>(2017), <도망친 여자>(2020)에 이어 경쟁부문에 다섯 번째로 초청되었다. 영화제를 통해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은곰상 여우주연상을, <도망친 여자>는 은곰상 감독상을 수상한 바 있다.

한편, 함께 공개된 해외 공식 포스터는 흑백의 색상을 배경으로 붉은색 타이틀과 함께 해변에 선 한 젊은 남성의 모습을 포착했다. 하얀 거품이 이는 파도와 모래 위에 선명히 새겨진 발자국, 그곳에 고개를 숙인 채 손으로 얼굴을 감싼 주인공 영호의 모습은 작품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인트로덕션>은 배우 신석호, 박미소를 중심으로 김영호, 예지원, 기주봉, 서영화, 김민희, 조윤희 등이 출연한다.

제71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초청 소식을 알린 <인트로덕션>은 영화제를 통해 월드 프리미어로 공개된 이후 올해 상반기 국내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인트로덕션]


2021.02.12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