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호·강동원·배두나, 고레에다 히로카즈 첫 한국 영화 <브로커> 캐스팅

- 세계적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첫 한국 영화 연출

계적 거장 일본의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첫 한국 영화 연출작 <브로커>(가제)를 차기작으로 선보인다.

매 작품 현실과 맞닿은 주제 의식을 바탕으로 다양한 인물들의 이야기를 날카로운 통찰력과 따뜻한 시선으로 그려온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칸영화제 경쟁 부문에 다섯 차례 초청되었으며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로 심사위원상을, <어느 가족>으로 최고 영예인 황금종려상을 받은 바 있다. 프랑스어와 영어로 연출한 최근작 <파비안느에 관한 진실>까지 작품 세계를 더욱 넓혀가고 있다.

투자·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는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약 5년 전부터 국내 제작진과 함께 오랜 시간 동안 오리지널 각본 작품인 <브로커>(가제)를 구상해왔다”고 전했다.

<브로커>(가제)는 아이를 키울 수 없는 사람이 익명으로 아기를 두고 갈 수 있도록 마련된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영화 <의형제>로 호흡을 맞췄던 송강호, 강동원의 재회, 그리고 <공기인형>으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과 협업했던 배두나까지, 한국 영화계를 대표하는 세 배우와 세계적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만남에 기대가 모아진다.

이번 작품에 대해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세 배우를 비롯해 제가 존경하는 한국의 배우분들과 스태프분들의 힘을 빌어 촬영을 하게 되었다. 머릿속에서 세 명의 명배우를 움직이며 각본 작업을 하고 있는 중인 지금, 제 마음이 가장 설레고 있다. 이 설렘을 여러분과 공유할 수 있도록 스릴있고, 마음이 따끔따끔하고, 애절한 영화를 만들고자 한다”고 전했다.

<브로커>(가제)의 제작은 <#살아있다><가장 보통의 연애><국가부도의 날><마스터><검은 사제들> 등을 선보여온 영화사 집이 맡았고, 투자·배급은 CJ ENM이 진행한다.

힘있는 스토리텔링과 섬세한 연출, 날카로운 메시지로 전 세계 영화팬을 사로잡아 온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첫 한국 영화 <브로커>는 시나리오 작업 중이며, 2021년 크랭크 인할 예정이다.


2020.08.26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