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경·이선빈·윤경호·서영희, 가습기살균제 참사 피해 다룬 영화 <균> 캐스팅

- 소재원 작가 '균' 영화화... '노브레싱' 조용선 감독 메가폰

습기살균제 참사 피해를 다룬 영화 <균>(감독 조용선, 제작 마스터원엔터테인먼트)에 배우 김상경, 이선빈, 윤경호, 서영희가 캐스팅됐다고 이 영화의 투자를 맡은 TCO㈜더콘텐츠온가 10일 밝혔다.

소재원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균>은 가습기살균제 참사를 통해 누군가는 반드시 해야 할, 끝나지 않은 현재 진행형인 우리 모두의 이야기를 다룬다. 피해자는 있지만 가해자가 없던 의문의 죽음들의 진실을 밝히며, 여전히 계속되고 있는 피해자와 유가족의 고통을 세상에 알릴 예정이다.

영화의 소재가 되는 '가습기살균제 사건'은 2011년 가습기살균제로 인한 폐손상으로 산모, 영유아 등이 사망하거나 전신질환에 걸린 참사로 사건 발생 5년이 지난 2016년에서야 전담수사팀이 구성돼 최대 가해업체의 처벌이 이뤄졌고, 2017년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를 위한 특별법’이 시행되었다. 그러나 지난달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의 발표에 따르면 1994년부터 2011년까지 가습기 살균제를 사용한 사람은 약 627만 명이며, 건강피해 경험자는 약 67만 명이다. 이 중 가습기 살균제를 사용한 후 관련 질병으로 사망한 사람은 약 1만 4천여 명으로 추산된다.

방산비리를 다룬 <1급기밀>을 비롯해 <화려한 휴가><살인의 추억> 등 실제 사건을 소재로 다룬 영화에서 피해자의 아픔을 자신만의 연기로 잘 표현해왔던 김상경이 어느 날 원인미상의 폐 질환으로 아내를 잃고 아들마저 생명의 위협을 받는 외상센터 의사 '정태훈' 역을 맡는다.

그리고 서영희가 태훈의 동갑내기 아내 '한길주' 역을, 이선빈이 서울지검 검사였으나 언니 길주의 죽음으로 변호사가 된 '한영주' 역을 각각 연기한다. 또, 영화 <정직한 후보><시동><완벽한 타인>,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의 윤경호가 회장의 총애를 받고 있는 가습기 살균제 제조회사 오투의 과장 '서우식' 역에 캐스팅됐다.

2013년 영화 <노브레싱>을 연출한 조용선 감독이 각본과 연출을 맡은 <균>은 오는 9월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2020.08.10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