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경구, 정지영 감독 신작 <소년들> 캐스팅

- <부러진 화살><블랙머니> 정지영 감독의 선택!

지영 감독의 신작 <소년들>이 설경구, 유준상, 진경, 허성태, 염혜란 등의 출연을 확정 짓고 6월 말 첫 촬영에 돌입한다고 이 영화의 투자·배급을 맡은 CJ엔터테인먼트가 9일 밝혔다.

1999년 발생한 실화사건을 모티브로 극화한 <소년들>은 지방 소읍의 한 슈퍼에서 발생한 강도치사 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소년들에 대한 재수사에 나선 수사반장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남부군><하얀 전쟁><부러진 화살><남영동1985><블랙머니>까지 38년간 숱한 화제작을 통해 대한민국 사회의 이면을 조명해온 ‘한국영화계의 명장’ 정지영 감독이 이번엔 1999년 전북 완주군에서 발생한 ‘삼례나라슈퍼사건’ 실화를 바탕으로 영화화해 이목이 집중된다.

충무로 대표 연기파 배우 설경구가 사건의 재수사에 나선 수사반장 '황준철' 역을 맡는다. '황준철'은 사건 해결을 위해서라면 물불 가리지 않는 우직한 집념으로 '우리슈퍼' 강도치사 사건의 재수사에 나선 인물이다.

이에 맞서, 실적을 위해서라면 수단을 가리지 않는 치밀한 수사로 조직 내 신뢰가 두터운 엘리트 경찰, '최우성' 역에는 '넝쿨째 굴러온 당신', '풍문으로 들었소' 등의 화제의 드라마는 물론, 영화, 뮤지컬, 음악활동까지 전방위 활약을 펼치고 있는 다재다능한 배우 유준상이 가세해 설경구와의 팽팽한 연기 호흡을 기대케 한다.

또한 <낭만닥터 김사부>, <감시자들>, <마스터>,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까지 각양각색의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인 배우 진경이 사망한 할머니의 딸이자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 '윤미숙' 역으로 분해 신뢰감을 더할 예정이다.

이밖에 <밀정><범죄도시><신의 한 수: 귀수편><블랙머니> 등의 작품을 통해 두각을 보이고 있는 충무로 신흥강자 허성태가 황반장을 믿고 따르는 든든한 후배 형사 '박형사' 역을, 지난해 선풍적인 사랑을 받은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을 비롯 <아이 캔 스피크><증인> 등 마음을 움직이는 강렬한 연기로 관객들에게 각인된 배우 염혜란이 수사에만 몰두하는 황반장을 묵묵히 지지해주는 생활력 강한 아내 '김경미'로 출연한다.

그리고 살인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소년들에는 드라마, 연극, 영화계에서 활발한 활동을 벌이고 있는 배우 김동영, 유수빈, 김경호가 낙점됐다.

한편, 정지영 감독의 전작 <블랙머니>에 출연한 조진웅이 우정 출연을 자처해 다시 한번 정지영 감독과 호흡을 맞춘다.

영화 <소년들>은 6월 말 크랭크 인을 앞두고 있다.


2020.06.09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