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진웅·이성민·김무열, <대외비: 권력의 탄생> 캐스팅

- '악인전' 이원태 감독 메가폰... 4월 30일 크랭크인

화 <악인전> 이원태 감독의 차기작 <대외비: 권력의 탄생>(가제)이 배우 조진웅, 이성민, 김무열등 캐스팅을 확정하며 지난 4월 30일 부산에서 크랭크 인하고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했다.

<대외비: 권력의 탄생>은 돈, 권력, 명예, 각자의 욕망을 위해 위험한 거래를 시작하는 세 남자의 배신과 음모를 그린 영화로, 제72회 칸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초청되며 국내외 언론과 관객의 극찬을 받았던 영화 <악인전>을 연출한 이원태 감독의 차기작이다.

영화에서 대단한 빽도 족보도 없지만 뚝심으로 20년을 버티며 국회의원에 도전하는 ‘전해웅’ 역은 배우 조진웅이 맡았다. 조진웅은 <블랙머니><공작><독전><아가씨> 등 매 작품마다 예측할 수 없는 연기 변신을 보여주며 관객들을 매료시켜왔다. 이번 <대외비: 권력의 탄생>(가제)에서 조진웅은 인생 마지막 각오로 국회의원 총선에 베팅을 건 열정 넘치는 모습부터 권력에 대한 욕심이 커질수록 흔들리는 모습까지 드라마틱한 캐릭터를 완벽히 그려낼 예정이다.

여기에 모든 판을 뒤흔들며 베일에 감춰진 권력의 실세 ‘권순태’ 역은 이성민 배우가 맡았다. 최근 <남산의 부장들><공작> 등의 작품을 통해 스크린을 압도하는 선 굵은 연기력으로 묵직한 존재감을 보여주었던 이성민은 이번 작품에서 은밀하고 비밀스럽게 대한민국을 쥐었다 폈다 할 수 있는 진정한 권력을 지닌 캐릭터로 분해 밀도 높은 연기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또한, 돈 앞에서는 물불 가리지 않는 조직 보스 ‘김필도’ 역은 배우 김무열이 맡았다. <악인전><기억의 밤> 등에서 선과 악을 넘나드는 야누스적인 매력을 발산했던 김무열은 이번 작품에서 야망으로 가득 찬 냉혈하고 혈기왕성한 캐릭터로 새로운 연기 변신을 펼칠 예정이다.

영화 <대외비: 권력의 탄생>은 2021년 개봉 예정이다.


2020.05.07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