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산 너머> '코로나' 뚫고 10만 관객 돌파

- 한 달여 박스오피스 상위권 유지... 코로나 시국에서 소중한 흥행

시대의 큰 어른 故 김수환 추기경의 어린 시절을 다룬 영화 <저 산 너머>가 관객들의 호평과 자발적인 추천 열풍 속에 장기 상영을 이어가면서 10만 명 관객을 돌파했다,

24일 오후 12시 30분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의 집계에 따르면, 영화 <저 산 너머>는 누적 관객수 10만6명을 기록하며 10만 관객 고지를 넘어섰다.

영화 <저 산 너머>는 지난 4월 30일 개봉해 한 달 가까이 박스오피스 상위권을 유지하며 관객들의 발길을 극장으로 불러모으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극장의 관감객들이 감소하고 있는 상황에서 대단히 소중하고 의미 있는 결과라 할 수 있다.

이와 같은 장기적인 흥행의 비결은 관객들의 자발적인 관람 독려 덕분이다. 온라인 관객 평점 9점 대의 높은 점수를 기록하고 있으며 SNS 추천 열기와 안전거리를 유지한 단체관람이 진행되고 있다. 영화를 본 관객들은 온 가족을 위한 최고의 감동과 힐링 영화라며 관람을 독려했고, 아이부터 어른 관객까지 보는 내내 웃음과 눈물을 경험했다면서 추천을 아끼지 않는 등 종교 유무를 떠나 지금 대한민국의 모두에게 힘이 되는 영화로 자리매김했다.

영화 <저 산 너머>는 가난하지만 행복했던 그 시절, 가족의 사랑 속에서 마음밭 특별한 씨앗을 키워간 꿈 많은 7살 소년 수환의 이야기를 그린 힐링 무비이다. 종교를 초월해 모두의 사랑을 받은 시대의 진정한 어른 김수환 추기경의 어린 시절을 다룬 첫 극영화로 '오세암'의 정채봉 동화작가의 원작을 영화화해 많은 감동을 전한다. [저 산 너머]


2020.05.24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