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 느와르 명작 <신세계> 5월 21일 재개봉

- 7년만에 전국단위 재개봉! 5월 21일 멀티 4사 개봉!

정재, 최민식, 황정민, 박성웅의 인생 캐릭터를 탄생시킨 범죄 느와르 명작 <신세계>가 2013년 상영 이후 최초로 오는 5월 21일 전국단위 재개봉을 확정했다.

<신세계>를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씨네Q 멀티플렉스 4사 영화관에서 다시 볼 수 있는 기회가 열린 것은 2013년 개봉 이후 처음이다. 재개봉을 기념해 영화 티켓가격은 6,000원으로 할인 적용된다.

박훈정 감독의 대표작 <신세계>는 경찰 잠입 수사 작전을 설계해 조직의 목을 조이는 형사 강과장(최민식)과 범죄 조직 ‘골드문’에 잠입한 경찰 자성(이정재), 자성을 친형제처럼 아끼는 조직의 2인자 정청(황정민)의 의리, 음모, 배신의 전말을 그린 영화다.

<신세계>는 개봉 당시 약 470만 관객을 동원,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 영화로는 이례적인 흥행을 거두며 대중과 평단의 찬사를 동시에 이끌어냈다. 청룡영화상, 대종상, 본 스릴러 국제영화제 수상 등 국내외 유수의 영화제에서 호평을 받은 바 있다. 또한 개봉 후 7년이라는 시간이 흘렀음에도 영화의 명장면, 명대사, OST 등이 끊임없이 회자되며 대중에게 ‘보고 또 봐도 볼 때마다 재미있는 영화’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이 영화의 투자·배급사 뉴(NEW)는 “관객 여러분께 영화관을 찾는 또 하나의 이유를 선사하며 새로운 즐거움을 드리고 싶다”며 “촘촘한 시나리오를 바탕으로 펼쳐지는 배우들의 압도적인 연기 그리고 극 전체의 분위기를 조율하는 OST 사운드 등 영화의 매력을 극장에서 고스란히 즐기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국 느와르 영화의 한 획을 그은 명작 <신세계>는 5월 21일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씨네Q 전국 주요 지점에서 개봉한다. 상영관에 대한 정보는 극장 별 홈페이지 또는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신세계]


2020.05.15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