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민 감독 <한산: 용의 출현>에 박해일·변요한·안성기·옥택연 등 캐스팅

- ‘명량’ 김한민 감독의 이순신 3부작 중 두 번째 프로젝트.... 5월 18일 크랭크인

화 <명량>의 김한민 감독이 연출하는 이순신 3부작 중 두 번째 프로젝트인 <한산: 용의 출현>이 박해일, 변요한, 안성기, 손현주, 김성규, 김성균, 김향기, 옥택연, 공명, 박지환 등 캐스팅을 확정 짓고, 오는 5월 18일 크랭크 인한다.

<한산: 용의 출현>은 명량 대첩 5년 전, 수세에 몰린 조선을 방어하기 위한 이순신 장군과 조선수군들의 전략과 패기의 ‘한산해전’을 그린 전쟁 액션 대작으로, 지난 2014년 7월 30일 개봉해 1천761만명 관객을 동원하며 대한민국 역대 박스오피스 신기록을 수립한 <명량>의 김한민 감독이 7년간의 기획 기간과 사전 작업을 마치고 준비한 작품이다.

박해일이 '이순신' 역을 맡아 <명량>의 명장 최민식에 이어 바통을 이어 받아 젊은 이순신의 치열한 고민과 리더십을 자신만의 명품연기로 소화할 예정이다.

그리고 변요한이 '와키자카' 역을, 안성기가 '어영담' 역을, 손현주가 '원균' 역을, 김성규이 '준사' 역을, 김성균이 '가토' 역을, 김향기가 '정보름' 역을, 옥택연이 '임준영' 역을, 공명이 '이억기' 역을, 박지환이 '나대용' 역을, 조재윤이 '마나베' 역에 각각 캐스팅 됐다.

영화 <한산: 용의 출현>은 육지전에서 끊임없이 패하던 임진왜란 초기, 해상전까지 패배하면 조선의 운명이 다할 수 있는 급박한 상황 속 이순신과 조선수군의 과감한 전략과 전투의 긴박함을 한산도 앞바다에서 펼쳐낼 예정이다.

특히 <명량>에서 아쉽게 만나지 못했던 거북선의 완벽 복원과 활약을 위해 사전 디자인과 준비를 마쳤고, 좌수영, 부산포까지 해전이 진행될 전투 현장의 로케이션 디자인 또한 국내 최초로 100% 사전 디지털화와 사전 시뮬레이션을 거치는 단계를 진행 중이다.

한편 김한민 감독은 영화 <한산: 용의 출현> 촬영에 이어 하반기 <노량>(가제)까지 이순신 장군의 해전을 완성, 개봉할 예정이다.

영화 <한산: 용의 출현>은 5월 18일 크랭크 인해, 2021년 여름 개봉할 예정이다.


2020.05.15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