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석, '광해‘' 추창민 감독 신작 <행복의 나라> 캐스팅

- 2021년 여름 촬영 목표, 프리 프로덕션 돌입

화 <광해, 왕이 된 남자>의 추창민 감독의 신작 <행복의 나라>(가제)에 연기의 ‘정석’을 뛰어넘는 배우 조정석이 출연을 확정 지었다.

<행복의 나라>는 현대사를 뒤흔든 사건 속에 휘말린 한 인물을 살리기 위해 전력투구하는 변호사 이야기.

942만 관객을 사로잡은 영화 <엑시트>로 명실상부 흥행배우로 우뚝 선 조정석이 올해 대중의 큰 사랑을 받은 tvN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이후 차기작으로 영화 <행복의 나라>(가제)를 선택했다. 그는 <행복의 나라>(가제)에서 변호사 ‘정인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연출을 맡은 추창민 감독은 조선왕조실록에서 사라진 15일간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광해, 왕이 된 남자>로 2012년 겨울 웃음과 눈물을 선사하며 1,232만 관객들의 마음을 뜨겁게 만든 바 있다. 이 시대 진정한 리더의 의미를 되묻는 웰메이드 영화라는 평과 함께 수많은 명장면과 명대사를 낳은 <광해, 왕이 된 남자>의 추창민 감독과 놀라운 캐릭터 소화력으로 연기의 ‘정석’을 뛰어넘는 배우 조정석의 만남은 벌써부터 예비 관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영화 <행복의 나라>는 2021년 여름 촬영을 목표로 본격적인 프리 프로덕션에 돌입한다.


2020.12.23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