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중기·김태리·진선규·유해진 주연 <승리호> 넷플릭스 영화로 전 세계 공개

- 넷플릭스로 전 세계 190여 개국 시청자 만난다!

로나 19 사태로 인해 개봉인 연기됐던 송중기·김태리·진선규·유해진 주연의 SF 영화 <승리호>가 최종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여 개국 31개 언어의 자막으로 공개된다.

<승리호>는 2092년, 우주쓰레기 청소선 승리호의 선원들이 대량살상무기로 알려진 인간형 로봇 도로시를 발견한 후 위험한 거래에 뛰어드는 이야기를 그린 한국형 우주 SF 블록버스터 영화다.

영화 <승리호>는 <늑대소년><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에서 자신만의 상상력으로 만들어낸 새로운 세계를 보여주었던 조성희 감독이 연출하고, 송중기, 김태리, 진선규, 유해진 등 말이 필요 없는 최고의 캐스팅, 그리고 한국인 캐릭터들이 우주에서 활약하는 최초의 SF 블록버스터라는 점에서 세간의 관심이 쏟아지고 있는 기대작이다.

이 영화의 투자·배급사인 메리크리스마스 유정훈 대표는 “<승리호>는 동일한 세계관을 바탕으로 시리즈 영화 및 스핀오프 영상 콘텐츠는 물론 웹툰, 게임 등 다양한 콘텐츠로의 IP확장을 전제로 제작된 영화다. 현재 전 세계에서 대규모 유행인 코로나 19의 상황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 콘텐츠 유통에 대한 기존 환경 및 디지털 사이의 경계가 점차 허물어지고 있다는 점, 그리고 후속적인 슈퍼 IP 확장에 박차를 가해 글로벌 시장의 높은 성공 가능성에 대한 기반조성을 위해 더 이상 개봉을 연기할 수만은 없다는 판단하에 국내 관객은 물론 전세계 관객들에게 가장 성공적으로 <승리호>를 선보일 수 있는 방법으로 넷플릭스를 선택하게 됐다”고 넷플릭스 공개에 대한 배경을 전했다.

넷플릭스는 “넷플릭스를 통해 <승리호>를 전 세계 190여 개국에 동시에 공개하기로 결정했다는 기쁜 소식을 전해드린다. 넷플릭스와 한국 창작 커뮤니티의 협력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전 세계적으로 한국 영화에 관한 관심이 증가하는 현상을 고무적으로 생각하고 있다. 드라마, 영화 등 다양한 분야에 걸친 다양한 포맷 그리고 장르의 한국 콘텐츠가 전 세계의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만큼, <승리호> 역시 뜨거운 반향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며 기대감을 전했다.

SF 블록버스터 장르에 당당하게 도전장을 내민 <승리호>는 오직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여 개국 31개 언어의 자막으로 거대한 스펙터클을 그려낼 예정이다. [승리호]


2020.11.20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