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민 "자신만의 세계가 있는 '조제'를 섬세하게 표현하려 노력했다"

- 한지민·남주혁 주연 <조제> 온라인 제작보고회 열려

지민과 남주혁의 눈부신 두 번째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조제>의 제작보고회가 지난 11월 17일 온라인 생중계로 열렸다.

<조제>는 처음 만난 그날부터 잊을 수 없는 이름 ‘조제’(한지민)와 ‘영석’(남주혁)이 함께한 가장 빛나는 순간을 그린 영화다.

이번 제작보고회에서 자신만의 세계에 사는 여자 ‘조제’ 역의 한지민은 “<조제>는 사랑의 과정 속에서 느낄 수 있는 여러가지 복합적인 감정들이 섬세하게 담긴 영화다.”라며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전했다. 이어 “‘조제’는 혼자만의 공간에서 생활하다 보니 자신만의 세계가 있는 인물이다. 섬세한 표현이 필요한 캐릭터라 감독님과 소통하면서 억양과 호흡 등 세밀한 부분까지 다루고자 노력했다.”라고 낯설지만 특별한 캐릭터를 위한 남다른 노력을 전했다.

또한, 드라마 '눈이 부시게'에 이어 <조제>를 통해 두 번째로 연기 호흡을 맞춘 한지민과 남주혁은 서로를 향한 두터운 신뢰를 전해 훈훈한 분위기를 이끌었다. 서로의 호흡에 대해 한지민은 “서로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 이번 작품에서도 많이 의지하면서 ‘영석’ 캐릭터가 주는 느낌을 전달받으려고 노력했다.”, 남주혁은 “현장에서 ‘조제’ 자체가 되어있었다. 눈으로 모든 걸 이야기해주는 배우였다.”라고 전해 이들이 영화 속에서 선보일 애틋하면서도 깊어진 호흡에 대한 기대감을 배가시켰다.

마지막으로 한지민은 "마음이 힘든 시기에 가장 위로받고 따뜻해질 수 있는 힘은 사랑인 것 같다"며 영화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최악의 하루><더 테이블> 등을 연출한 김종관 감독 작품으로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사랑에 관한 이야기에 한지민과 남주혁의 깊은 감정 연기가 더해져 올 겨울 잊을 수 없는 특별한 감성을 전할 <조제>는 오는 12월 10일 개봉 예정이다. [조제]


2020.11.18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