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욱 감독 <헤어질 결심>에 탕웨이·박해일·이정현·고경표·박용우 캐스팅

- 탕웨이, 박해일, 이정현, 고경표, 박용우 캐스팅 확정... 10월 크랭크인 예정

찬욱 감독의 차기작 <헤어질 결심>에 탕웨이, 박해일, 이정현, 고경표, 박용우가 캐스팅됐다고 이 영화의 투자·배급을 맡은 CJ엔터테인먼트가 13일 밝혔다.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를 만난 후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세계 영화 팬들을 사로잡은 화제작 <아가씨>, 영국 BBC 및 미국 AMC와 협업한 드라마 '리틀 드러머 걸' 이후 새 작품에 대해 많은 궁금증을 자아냈던 박찬욱 감독은 오랜 파트너 정서경 작가와 공동 집필한 오리지널 시나리오 <헤어질 결심>을 차기작으로 결정했다.

<헤어질 결심>에서 박찬욱 감독은 첫 호흡을 맞추는 배우 탕웨이, 박해일, 고경표, 박용우를 비롯하여 단편 <파란만장> 이후 오랜만에 재회한 이정현을 캐스팅하여 새로운 조화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박해일은 예의 바르고 청결한 형사 ‘해준’ 역을 맡았다. 밤낮없이 사건에 매달리는 빈틈없는 성격의 ‘해준’은 사건 사망자의 아내 ‘서래’를 알게 된 후 조금씩 흔들리는 인물. 사망자의 아내 ‘서래’ 역은 아시아를 대표하는 배우 탕웨이가 맡았다. ‘서래’ 역의 탕웨이는 속을 짐작하기 어려운 미묘한 캐릭터로 극에 궁금증과 긴장감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특히 매 작품 독보적인 여성 캐릭터를 창조해 온 박찬욱 감독의 새로운 파트너 탕웨이가 어떤 시너지를 만들어낼지 벌써 귀추가 주목된다.

그리고 이정현은 ‘해준’의 아내이자 능력 있는 전문직 ‘정안’으로 분해 기존 작품들과는 또 다른 면모를 보여줄 예정이며, 고경표는 ‘해준’을 형처럼 따르지만 수사방향에서는 이견을 지닌 후배 형사 ‘수완’ 역을 맡아 박해일과 호흡을 맞춘다. 또, 박용우는 ‘서래’의 여정에 등장하는 또 다른 남자 ‘호신’ 역으로 합류한다.

주요 캐스팅을 마치고 촬영 준비 중인 <헤어질 결심>은 10월 크랭크 인할 예정이다.


2020.10.13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