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5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역대 최다 36개국 126편 초청

- 총 36개국 126편의 음악영화 및 30여개 팀의 음악공연

시아의 유일한 음악영화제인 제15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가 오는 8월 8~13일 6일간 충북 제천시 일원에서 열린다.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조직위원회는 8일 오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 영화제 전체 개요와 개막작을 포함한 8개 부문 상영작에 대한 소개, 음악 프로그램 등 영화제 전반의 프로그램들을 공개했다.

올해 영화제에는 지난해 116편 보다 소폭 증가한 역대 최다인 36개국 126편(중·장편 54편, 단편 72편)의 음악영화가 초청 상영되며, 레게 강 같은 평화(스컬 & 하하), 헤이즈, 휘성, 선우정아 등 30여개 팀 뮤지션들의 음악공연이 펼쳐진다.

개막작은 <한니발 라이징><진주 귀걸이를 한 소녀> 등의 작품으로 주목 받은 피터 웨버 감독의 음악 다큐멘터리 <자메이카의 소울: 이나 데 야드>가 선정됐다. 영화는 레게 음악과 그들의 감동적인 이야기가 자메이카의 아름다운 풍광과 함께 펼쳐지는 작품이다. 폐막작은 국제경쟁부문인 ‘세계 음악영화의 흐름’ 대상작이 상영된다.

프로그램은 국제경쟁부문인 '세계 음악영화의 흐름', 음악을 소재로 한 '시네 심포니', 음악관련 다큐멘터리를 소개하는 '뮤직 인 사이트', 최신 한국 음악 장편을 만날 수 있는 '한국 음악영화의 오늘', 한국영화 100년을 기념하는 특별 섹션인 ‘한국영화 100년, 시대의 노래’, 매년 음악과 관련된 하나의 주제를 선정, 음악에 대한 심층적인 이해를 도모하는 '주제와 변주: 음악과 저항', 청풍호반무대에서 영화에 맞춰 라이브 연주를 감상할 수 있는 '시네마 콘서트' 등 8개 부문으로 진행된다.

특히 올해 한국영화 100년을 기념하는 특별 섹션으로 ‘한국영화 100년, 시대의 노래’와 올해 2월 세상을 떠난 고 류장하 감독의 추모상영이 ‘한국 영화의 오늘’ 섹션을 통해 진행된다.

한편 음악 프로그램은 한 여름밤 야외무대에서 영화와 공연을 함께 즐길 수 있는 JIMFF 대표 이벤트인 '원 썸머 나잇', 유일한 심야 프로그램인 '쿨나이트'와 영화와 음악 토크를 한 장소에서 즐길 수 있는 ‘JIMFF 라이브 뮤직 토크’ 등 세 개의 음악 프로그램이 선보인다. 헤이즈, 선우정아, 황소윤, t이 레게 강 같은 평화(스컬 & 하하), 휘성, 죠지, 김창완 밴드, 에일리 등이 참여한다.

예매는 7월 25일부터 영화제 홈페이지를 통해서 시작되며 영화제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www.jimff.org)를 통해서 확인 가능하다.

이날 홍보대사로 임명되어 기자회견에 참석한 크리스탈(정수정)는 "처음에 홍보대사 된다고 들었을 때 기뻤고 감사했다"며 "영화제 발전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됐으면 한다.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며 소감을 밝혔다.


2019.07.08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