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3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개막

- 화려한 개막식과 함께 11일간의 영화축제 시작

23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가 6월 27일 오후 6시 부천체육관에서 판타스틱한 개막식을 개최하며 영화제의 본격 시작을 알렸다.

개막식에 앞서 열린 레드카펫에는 국내외 영화인들이 참석했다. 올해 배우 특별전인 ‘매혹, 김혜수’의 주인공 김혜수와 작년 배우 특별전으로 BIFAN과 인연을 맺은 정우성, ‘부천 초이스’ 장편 부문 엄정화와 가네코 슈스케·이언희 감독, 단편 부문의 이지원 감독과 제작가 루이 사비·이진숙 등 심사위원들도 영화제의 시작을 함께했다.

또, 배우 고준·공명·기주봉·김병철·김소혜·김지석·남규리·남수진·류승수·류원·박소진·이재인·이하늬·정유진, 조진웅·허성태, 영화감독 배창호·이원세·임권택·배창호 ·장길수 감독 등이 제23회 영화제의 시작을 축하하는 자리에 함께했다.

배우 김다현과 유다인의 사회로 시작된 개막식은 정우성의 멘트로 포문을 열었다. 정우성은 “올해는 한국영화 100년이 되는 해”라며 “BIFAN과 함께 앞으로 한국영화 100년을 위해 온 힘을 기울일 것”이라고 개막식 시작을 알렸다.

이어 정지영 조직위원장이 “제23회 BIFAN을 찾아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인사한 뒤 “23회를 맞아 새롭고 신선하게 거듭난 BIFAN의 맛과 멋을 즐겨 달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장덕천 명예조직위원장(부천시장)은 “BIFAN이 칸국제영화제가 공식적으로 지정한 세계 7대 장르 영화제로 지정되는 쾌거를 누렸다”며 “BIFAN과 함께 장르 영화의 매력을 알리는 영화도시로서 부천을 만들어가겠다”고 선언했다. 신철 집행위원장은 “BIFAN이 과거 100년을 회고하는 것이 아닌 한국영화의 다음 100년을 준비하는 영화제가 되겠다”고 밝혔다. “BIFAN과 함께 한국영화의 새로운 100년을 이야기 합시다”라는 내용으로 'NEXT 100'프로젝트의 본격적인 서막을 알렸다.

이어 'NEXT 100'프로젝트의 일환으로 한국영화의 미래를 이끌어갈 차세대 배우 공명·류원·김소혜· 이재인이 무대에 올랐다. 이들은 “배우로서는 갓 태어난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생각한다”며 “이 자리를 통해 한 뼘 더 발전할 수 있는 기회를 얻은 것 같아 행복하다”는 소감을 밝혔다.

올해 배우 특별전 ‘매혹 김혜수’의 주인공 김혜수도 무대에 올랐다. 김혜수는 “특별전이라는 타이틀이 부담도 됐지만 BIFAN측의 배려로 용기 내어 특별전을 개최할 수 있었다”며 “짧지 않은 시간 동안 스크린에서 비춰진 저의 모습을 지켜봐준 모든 관객들에게 감사하다”고 특별전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 더불어 “내가 어떤 배우가 되겠다는 생각보다는 관객들과 소통하면서 배우로서 기억되는 모습이 중요한 것 같다”며 BIFAN에서 이어질 관객들과의 만남을 기대하게 했다.

‘부천 초이스: 장편’의 심사위원으로 선정된 엄정화도 “독창적이고 개성 강한 영화들이 많이 출품됐다”며 심사를 앞둔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어 “가네코 슈스케를 비롯한 심사위원들과 정성껏 작품들을 심사하겠다”며 심사위원으로서의 출사표를 던졌다.

이후 개막작 <기름도둑>의 감독과 배우를 만나는 자리가 이어졌다. 에드가 니토 감독은, “작품을 제작하면서 BIFAN에서 상영하는 것이 꿈이었다”며 “첫 장편 작품을 통해 BIFAN에 참석하게 되어 무척 영광”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기름도둑>은 멕시코의 현실을 담아낸 범죄드라마이자 성장영화인 <기름도둑>은 많은 관객들에게 담담하지만 커다란 충격과 울림을 던지는 시간을 제공했다.

6월 27일 개막식으로 본격적인 시작을 알린 BIFAN은 7월 7일까지 총 284편, 49개국 작품을 선보이며 11일간의 판타스틱한 영화축제를 진행한다.


2019.06.28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