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승룡, 차기작 <입술은 안돼요> 선택

- 류승룡·오나라·김희원·성유빈·무진성 등 신선한 캐스팅 라인업 완성!

화 <극한직업>으로 다시 한번 흥행 배우로 우뚝 선 류승룡이 차기작으로 <입술은 안되요>를 선택했다.

영화 <입술은 안돼요>(가제)가 류승룡을 비롯하여 오나라, 김희원, 성유빈, 그리고 오디션으로 발탁된 배우 무진성까지 화제의 캐스팅을 확정 지었다고 투자·배급사 뉴(NEW)가 2일 밝혔다.

<입술은 안돼요>는 7년째 슬럼프에 빠진 베스트셀러 작가 '현'앞에 천재 작가지망생 '유진'이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코미디 영화다.

1,600만 관객을 웃게 한 영화 <극한직업>과 넷플릭스 오리지널 '킹덤'을 통해 최고의 흥행력을 보여준 배우 류승룡이 이번 영화를 통해 7년째 차기작 준비중인 베스트셀러 작가 '현'으로 찾아온다. 류승룡은 이번 작품에서 말맛나는 대사와 물오른 코미디 연기로 관객을 다시 한번 무장해제 시킬 예정이다.

'현'의 엑스 와이프 '미애' 역에는 드라마 '나의 아저씨', 'SKY 캐슬'로 명실공히 대세배우로 자리매김한 오나라가 맡는다. 배우 오나라는 치명적 매력을 지닌 '미애' 캐릭터로 분해 류승룡과 찰떡 호흡을 선보일 예정이다.

'현'의 절친이자 출판사 대표 '순모' 역은 연기파 배우 김희원이 캐스팅 됐다. 매 작품마다 개성있는 연기를 보여준 김희원은 지금껏 본 적 없는 새로운 모습으로 관객의 웃음을 보장한다.

'현'과 '미애'의 끊을 수 없는 연결고리인 아들 '성경'은 충무로 기대주로 주목받고 있는 성유빈이 낙점됐다. 그리고 베스트셀러 작가 ‘현’의 가치관을 들썩이게 할 천재 작가지망생 ‘유진’ 역에는 200:1의 경쟁률을 뚫고 올라온 배우 무진성이 캐스팅됐다.

메가폰은 단편 <2박 3일>을 통해 제16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심사위원 특별상을 받으며 연출력을 인정받은 조은지 감독이 잡았다.

영화 <입술은 안돼요>는 6월 크랭크 인할 예정이다.


2019.05.02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