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일·하지원·김윤진 주연 <담보> 크랭크인

- 강대규, <하모니> 이후 10년 만에 차기작 연출

동일, 하지원, 김윤진, 김희원까지 내로라하는 연기파 배우들의 이색 앙상블로 뜨거운 관심을 불러일으킨 영화 <담보>(감독 강대규, 제작 JK필름?레드로버)가 지난 4월 19일 대본 리딩과 고사를 마치고 22일부터 인천 일대서 첫 촬영에 돌입했다.

<담보>는 거칠고 무식한 채권추심업자 두석이 떼인 돈을 받으러 한 여자(명자)를 찾아갔다가 졸지에 그녀의 어린 딸아이를 담보로 맡게 되면서 벌어지는 기상천외한 이야기를 담은 휴먼 코미디 영화다.

2010년 <하모니>를 연출한 강대규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성동일과 하지원, 김윤진, 김희원, 박소이 등이 출연한다.

무식한 채권추심업자 '두석'으로 분한 성동일은 “겉으로는 아닌 척하지만 누구보다 따뜻한 마음을 가진 ‘두석’이 보면 볼수록 매력적이었다. 최선을 다해서 임하겠다”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두석에게 졸지에 담보로 맡겨진 '승이' 역의 하지원은 “첫눈에 탄탄한 시나리오와 '승이'에게 반했다. 감당하기 어려운 시련에도 늘 웃는 아이라 모두에게 사랑 받을 거라 믿는다”고 전해 스토리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연출을 맡은 강대규 감독은 “'담보'는 우리의 일상 속에서 평범하지만 사소하지 않은 애정과 사랑에 대한 이야기다. 든든한 배우들과 함께할 수 있어 영광이다”라고 전했다.

영화 <담보>는 2019년 개봉 예정이다.


2019.04.29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