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검, 공유 이어 <서복> 캐스팅… 4년만에 스크린 컴백

- '복제인간'이라는 새로운 캐릭터 도전

우 박보검이 영화<서복>(가제) 출연을 확정했다. 최근 화제가 되었던 tvN 드라마 '남자친구' 직후 선택한 작품이자 영화 <차이나타운> 이후 4년만에 스크린 컴백이라는 점에서 이번 <서복> 출연 확정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서복>은 죽음을 앞둔 전직 정보국 요원 '기헌'(공유)이 영생의 비밀을 지닌 인류 최초 복제인간 '서복'(박보검)과 그를 차지하려는 여러 세력의 추적 속에서 위험한 사건에 휘말리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작품으로, <불신지옥><건축학 개론>의 이용주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앞서 죽음을 앞둔 전직 국정원 '기헌' 역으로 배우 공유가 캐스팅된 상태다.

박보검은 이번 영화에서 영생의 비밀을 지닌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 역을 맡는다. 특히 '서복' 역은 한국 영화 최초로 시도되는 '복제인간' 소재라는 점에서 더욱 주목 받는다.

영화 <서복>은 2019년 4월 크랭크 인할 예정이다.


2019.03.04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