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한직업> 개봉 17일만에 1,100만 관객 돌파

- <명량>에 이어 역대 2번째 빠른 대기록!

2019년 첫 천만 영화에 등극한 <극한직업>이 1,000만 돌파 이틀 만에 1,1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지칠 줄 모르는 흥행 파워를 과시하고 있다.

투자·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극한직업>은 지난 6일 오후 1,000만 관객을 돌파한지 불과 이틀 만인 8일 오전 8시 누적 관객수 11,061,296명을 달성했다. 지난 1월 23일 개봉한 후 단 17일 만이다.

이는 역대 박스오피스 2위 <신과함께-죄와 벌>(18일)을 비롯해 <국제시장>(33일), <아바타>(45일), <베테랑>(28일), <도둑들>(26일), <7번방의 선물>(38일>, <암살>(29일), <광해, 왕이 된 남자>(48일), <신과함께-인과 연>(18일), <택시 운전사>(25일), <부산행>(29일) 등 역대 1,100만 관객을 돌파한 작품들과 비교해도 굉장히 빠른 속도이다.

<극한직업>보다 빠르게 1,100만 관객을 달성한 영화는 역대 흥행 순위 1위 작품인 <명량>(13일) 단 한 편뿐이다.

역대 코미디 영화 최고 오프닝, 역대 1월 개봉영화 최고 오프닝, 역대 1월 영화 최다 일일 관객수, 역대 설 연휴 최다 관객수 등 각종 흥행 기록을 경신하고 있는 <극한직업>은 설 연휴 이후에도 막강한 흥행 파워를 과시하며 압도적인 수치로 예매율 1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는 것은 물론, CGV 골든에그지수 97%, 네이버 실관람객 평점 9.27 등 관객들의 꾸준한 호평 세례를 받고 있어 개봉 3주차 주말에도 <극한직업> 신드롬을 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 [극한직업]


2019.02.08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