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열·송지효, 손원평 감독 미스터리 스릴러 <도터> 캐스팅

- 한국 문학상을 휩쓴 작가 손원평의 오리지널 각본&첫 장편 데뷔작

화 <도터>(가제)가 김무열과 송지효 등 주연진 캐스팅을 확정하고, 지난 2월 13일 첫 촬영에 돌입했다고 투자·배급을 맡은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가 18일 밝혔다.

<도터>는 실종 후 25년 만에 집으로 돌아온 여동생 '유진'(송지효)과 낯선 그녀를 의심스럽게 지켜보는 오빠 '서진'(김무열) 그리고 그 가족들 사이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다.

전도유망한 건축가이자 어릴 적 동생을 잃어버린 일에 대한 트라우마를 가진 '서진' 역에는 브라운관, 스크린, 무대까지 다양한 분야를 넘나들며 도전을 멈추지 않는 배우 김무열이 캐스팅됐다. 김무열은 단지 오랜만이어서라고 하기엔 기이한 느낌을 자아내는 여동생 '유진'을 경계하는 캐릭터로, 지금까지 그가 맡았던 어느 배역보다 더 폭넓은 감정의 스펙트럼을 보여줄 예정이다.

그리고 실종 25년 만에 가족의 곁으로 돌아왔지만 어딘지 모르게 불안하고 은밀하게 가족 안으로 파고드는 '유진' 역은 송지효가 맡는다. 속내를 알 수 없는 미스터리한 '유진'은 극 전반에 아슬아슬하고 위태로운 긴장감을 불어넣는 인물로, 예능 프로그램에서 보여준 친근한 모습과는 상반된 배우 송지효의 새로운 얼굴을 발견하는 계기가 될 예정이다.

<도터>의 각본과 연출을 맡은 이는 소설 '아몬드'와 '서른의 반격'으로 각종 문학상을 수상하며 약 3년 만에 한국 문학계에 잊혀지지 않을 존재감을 드러낸 작가 손원평이다. 하지만 소설가라는 이력 이전에, 2001년 영화지 '씨네21'을 통해 데뷔한 영화평론가이자 한국영화아카데미에서 영화 연출을 전공해 단편 <인간적으로 정이 안 가는 인간>(2005), <너의 의미>(2007), <좋은 이웃>(2011) 등을 연출하며 감독으로서의 커리어를 쌓아왔다. 특히, <인간적으로 정이 안 가는 인간>으로 제 4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심사위원특별상, 제 7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우수상을 수상하며 그 연출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한편, 지난 2월 13일 진행된 첫 촬영 현장에서 김무열은 "시나리오를 처음 접했을 때, 기존의 한국 영화에서 보기 드문 신선한 접근이 인상적이었다. 좋은 연기로 영화를 완성하고 싶다"며 촬영에 임하는 소감을 전했고, 송지효는 "이제 시작이라는 실감이 든다. 새로운 캐릭터를 연기하게 되어 설렘이 큰데, 최선을 다해 스크린까지 제가 느낀 감정을 전하고 싶다"라며 각오를 다졌다.


2019.02.18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