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경구·박해수, 첩보 액션 <야차> 캐스팅

- '프리즌' 나현 감독 메가폰... 숨막히는 첩보 액션 무비 예고!

화 <야차>(가제)가 배우 설경구와 박해수의 캐스팅을 확정했다고 이 영화의 투자·배급을 맡은 ㈜쇼박스가 5일 밝혔다.

<야차>는 스파이들의 최대 접전지 중국 선양에서 ‘야차’로 불리는 인물과 그곳으로 특별 감찰을 나선 검사가 만나며 벌어지는 첩보 액션물로, 2017년 영화 <프리즌>으로 흥행력을 입증한 나현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작품이다.

장르와 캐릭터를 초월하는 연기력으로 관객들의 찬사를 받아온 설경구는 <야차>에서 국정원 선양지부장 '강인’으로 분한다. 사람을 잡아먹는 귀신 ‘야차’라 불리는 ‘강인’은 원하는 것을 이루기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냉혹한 인물. 뜨거운 에너지로 밀도 높은 연기를 선보이는 배우 설경구가 <야차>를 통해 또 한 번 강렬한 변신을 앞두고 있다.

tvN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로 연기력을 입증하고 첫 주연 영화 <양자물리학>으로 제40회 청룡영화상 신인남우상을 수상하며 영화, 드라마, 연극까지 ‘신인상 그랜드슬램’을 달성한 차세대 스타 배우로 떠오른 박해수는 <야차>에서 법대로 살다 선양으로 좌천된 서울중앙지검 소속 검사 '지훈’ 역을 맡아 ‘강인’ 역 설경구와 대립각을 세울 예정이다.

영화 <야차>는 오는 12월 크랭크 인할 예정이다.


2019.12.05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