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식·김동휘 주연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 12월 2일 크랭크인

- 최민식·김동휘, 천재 수학자와 수포자 고등학생으로 첫 만남

무로 대표 연기파 배우 최민식과 신인 배우 김동휘의 신선한 조합으로 주목받고 있는 영화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감독 박동훈, 제작 조이래빗)가 지난 11월 21일 대본 리딩과 고사를 마치고 12월 2일 첫 촬영을 시작한다.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는 신분을 숨긴 채 자사고 경비원으로 살아가는 탈북한 천재 수학자 ‘학성’과 수포자 고등학생 ‘지우’가 만나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배우 최민식은 자사고 경비원으로 살아가는 탈북한 천재 수학자 '학성'으로 분한다. 장르를 불문하고 선 굵은 연기를 선보이며 '연기의 신'으로 인정받아온 그는 이번 작품에서 까칠한 카리스마와 따뜻한 인간미를 두루 갖춘 캐릭터를 섬세하게 그려낼 예정이다.

오디션 현장에서 제작진 모두의 극찬을 받으며 25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발탁된 신인 배우 김동휘는 대한민국 상위 1% 학생들이 모인 자사고에서 수포자가 되어버린 고등학생 '지우' 역을 맡는다.

최민식은 “좋은 작품을 만들 수 있도록 저부터 열심히 하겠다. 다 같이 좋은 영화를 만들어 나가자”라며, 김동휘는 “작품에 함께할 수 있게 되어 영광이다. 훌륭한 선배님들께 배우며 잘 맞추어 나간다는 생각으로 열심히 임하겠다”라며 각오를 밝혔다.

이밖에 '학성'의 유일한 친구이자 조력자 '안기철' 역에는 박해준, '지우'의 담임이자 수학 교사 역에는 박병은이 각각 캐스팅됐다.

다양한 영상 작업을 통해 인간에 대한 따뜻한 시선을 보여주며 폭넓은 경험을 쌓아온 박동훈 감독은 첫 상업 영화로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를 선택했다. 그는 “진중하고, 젊고, 아름다운 영화를 만들겠다”라는 포부를 밝혔다.

최민식, 김동휘의 신선한 조합으로 주목받고 있는 영화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는 12월 2일 크랭크인 후 2020년 개봉을 목표로 하고 있다.


2019.11.28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