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한 수: 귀수편> 개봉 4일째 100만 관객 돌파

- 범죄액션 레전드 <범죄도시> <악인전> <꾼>과 같은 흥행 속도!

화 <신의 한 수> 스핀오프 범죄액션 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이 개봉과 함께 박스오피스 정상 흥행 레이스를 펼치고 있는 가운데, 10일(일)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고 투자·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가 10일 전했다.

이로써 <신의 한 수: 귀수편>은 지난 11월 7일 개봉한 후 4일만에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신의 한 수: 귀수편>의 흥행 추이는 레전드 범죄 액션 영화로 불리는 전편 <신의 한 수>(2014)와 같은 속도이자, 2017년 688만 관객을 동원하며 범죄 액션 장르 최고의 흥행작에 오른 <범죄도시>와 같은 속도이다. 또한 2019년 상반기 범죄액션 장르 최고 흥행작 <악인전>, 역대 11월 개봉 범죄액션 장르 최고 흥행작 <꾼>(2017)과도 타이 기록이다.

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은 파죽지세 흥행으로 대한민국 시리즈 영화의 새로운 흥행 계보를 만들며 뜨거운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특히 주연 권상우는 영화 <탐정>시리즈와 함께 시리즈 영화에 강한 면모를 보여줘 눈길을 끈다.

한편, <신의 한 수: 귀수편> 배우들은 100만 관객 돌파에 대한 감사의 의미로 인증샷도 공개했다. 귀수 역의 권상우는 영화 속 명장면인 물구나무서기로 숫자 1을 표현, 김희원, 김성균, 허성태, 우도환, 원현준, 리건 감독은 숫자 0을 만들어 100을 구현했다 [신의 한 수: 귀수편]


2019.11.10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