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서준, '극한직업' 이병헌 감독 차기작 <드림> 캐스팅

- 2019년 최고의 흥행작 <극한직업> 이병헌 감독 신작

대 박스오피스 2위, 2019년 최고의 흥행작 <극한직업>을 연출한 이병헌 감독의 차기작 <드림>(가제)에 배우 박서준이 캐스팅을 확정 지으며 촬영 준비에 들어갔다.

<드림>은 선수 생활 최대 위기에 놓인 축구선수 '홍대'(박서준)와 생전 처음 공을 잡아본 특별(?)한 국가대표 선수들의 홈리스 월드컵 도전을 그린 유쾌한 드라마다.

<과속 스캔들><써니><타짜-신의 손>의 각색을 통해 일찌감치 영화계의 주목을 받은 이병헌 감독은 2014년 혈기왕성 스무 살 세 친구의 이야기를 그린 코미디 영화 <스물>로 300만 이상 관객을 동원, 이병헌 표 코미디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이후 올해 1월, 이병헌 감독은 1,600만 관객을 사로잡은 코믹 수사극 <극한직업>으로 역대 박스오피스 2위에 등극해 자타공인 충무로에서 가장 주목받는 감독으로 입지를 다졌을 뿐만 아니라 JTBC 드라마 '멜로가 체질'에서 위트 있는 대사와 감각적인 연출력으로 브라운관까지 섭렵했다.

이번 영화 <드림>을 통해서 이병헌 감독과 호흡을 맞출 배우 박서준은 예기치 못한 사건에 휩쓸려 징계 중인 축구선수 '윤홍대' 역을 맡았다. 급조된 축구대표팀의 감독을 맡게 되며 보여줄 다양한 감정과 인물의 성장 과정을 특유의 매력으로 소화할 박서준의 캐스팅은 영화의 신뢰감을 더했다. 영화 <사자><청년경찰><뷰티 인사이드><악의 연대기>와 드라마 '마녀의 연애', '그녀는 예뻤다', '쌈, 마이웨이', '김비서가 왜 그럴까' 등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자신만의 필모그래피를 쌓아온 박서준은 이번 영화를 통해 새로운 연기 변신을 예고하고 있다.

제작 전부터 이병헌 감독과 배우 박서준의 흥미로운 조합으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드림>은 2020년 크랭크 인할 예정이다.


2019.10.03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