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독립영화제2019 개막작에 장률 감독의 <후쿠오카>

- 권해효·윤제문·박소담 주연, 제69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초청작

네아스트 장률 감독 신작이자 열두 번째 작품인 <후쿠오카>가 제45회 서울독립영화제2019의 개막작으로 선정돼 국내 첫 공개된다.

<후쿠오카>는 <망종><두만강><경주><춘몽><군산: 거위를 노래하다> 등으로 국내외 평단과 관객을 사로잡은 시네아스트 장률의 열두 번째 장편이자 신작이다. 배우 권해효, 윤제문, 박소담의 출연으로 화제를 모았으며, 앞서 제69회 베를린국제영화제(2019) 포럼 부문과 제29회 후쿠오카국제영화제(2019) 개막작으로 초청된 바 있다.

<후쿠오카>는 대학 시절 연극 동아리의 절친이던 두 남자가 한 여자 때문에 절교한 후, 20여 년 만에 조우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배우 권해효와 윤제문이 오해와 앙금이 쌓인 두 남자 ‘해효’와 ‘제문’을, 배우 박소담이 둘 사이에서 과거와 현재의 감정을 조율하는 신비한 인물 ‘소담’을 연기한다.

서울독립영화제는 2009년, 장률 감독의 전 작품을 소개하는 특별전 ‘경계에 선 주변인’을 개최해, 스스로 경계인으로서 역사와 현실에 대한 고민을 이어온 장률 감독의 작품 세계를 밀도 있게 조명해 주목받았다.

영화제 사무국은 “장률 감독의 신작 <후쿠오카>를 개막작으로 선정하며, 다시 한번 영화라는 예술을 통해 역사와 현실에 대한 사유의 폭을 확장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서울독립영화제2019는 오는 11월 28일부터 12월 6일까지 9일간 CGV아트하우스 압구정과 독립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 시네마테크전용관 서울아트시네마에서 개최된다.


2019.10.28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