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79개국 323편 초청

- 10월 4~13일 개최... 개막작 '뷰티풀 데이즈', 폐막작 '엽문 외전'

시아 최대 규모의 영화축제인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가 오는 10월 4~13일 10일간 부산 해운대 일대에서 개최된다.

BIFF 조직위원회는 4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 제23회 영화제의 개·폐막작 및 프로그램 섹션별 상영작과 행사 등을 발표했다.

올해 영화제는 10월 4일부터 13일까지 10일간 열리며, 영화제 전용극장인 '영화의전당'을 비롯해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등 5개 극장 30개관에서 79개국 총 323편의 영화를 상영한다.

초청작 중 세계 처음으로 공개하는 월드 프리미어는 115편(장편 85편, 단편 30편), 자국에서 상영된 후 처음으로 부산에서 공개되는 인터내셔널 프리미어는 25편(장편 24편, 단편 1편)이다.

개막작으로는 단편과 다큐멘터리로 두각을 나타낸 윤재호 감독의 장편 극영화 데뷔작 <뷰티풀 데이즈>가 선정됐다. 탈북 여성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는 조선족 가족을 버리고 한국으로 도망간 엄마와, 그런 엄마를 미워하던 아들의 16년 만의 재회를 통해 분단국가의 혼란과 상처를 희망의 메시지로 그린 작품이다. 이나영이 <하울링> 이후 6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 작품이며 노개런티 출연해 화제를 모았던 작품이다.

폐막작은 <매트릭스> 시리즈, <엽문3><와호장룡> 등 내로라하는 액션 영화에서 무술감독으로 활약해온 홍콩의 전설적인 무술감독 원화평이 메가폰을 잡은 <엽문 외전>이 선정됐다. 이 영화는 엽문에게 패배한 뒤, 영춘권을 잊고 평범한 소시민으로 살아가던 장천지가 예상치 못한 사건으로 암흑 조직간의 싸움에 휘말리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작품으로, 중화권의 떠오르는 액션 스타 장진과 아시아를 대표하는 유명 배우 양자경, 그리고 태국의 액션 아이콘 토니 자와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에서 '드랙스' 역할을 맡았던 WWE 프로레슬러 출신 데이브 바티스타가 출연한다. 감독과 배우들이 영화제 참석을 확정, 국내 팬들과의 만남을 가질 예정이다.

프로그램은 ▲ 갈라 프레젠테이션, ▲ 뉴 커런츠, ▲ 아시아 영화의 창, ▲ 한국영화의 오늘, ▲ 한국영화 회고전, ▲ 플래시 포워드, ▲ 월드 시네마, ▲ 와이드 앵글, ▲ 오픈 시네마, ▲ 미드나잇 패션, ▲ 특별기획 프로그램 등 12개 부문으로 진행된다.

유일한 경쟁 부문이 '뉴 커런츠' 부문에는 김보라 감독의 <벌새>와 박영주 감독의 <선희와 슬기>, 권만기 감독의 <호흡> 등 한국영화 3편을 비롯 총 10편이 뉴커런츠상을 놓고 경합을 벌인다.

올해 새롭게 신설된 '부산클래식' 섹션에서는 영화사에 길이 남을 거장들의 보석 같은 작품들과 영화사적으로 재조명이 필요한 영화, 최근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 고전들의 복원작 등을 집중적으로 소개한다. 거장 오손 웰즈의 미완성 유작으로 최근 완성되어 베니스영화제에서 첫 선을 보인 <바람의 저편>이 아시아 최초로 공개되며, 지난 4월 타계한 체코의 거장 밀로시 포먼 감독의 장편 극영화 데뷔작인 <블랙 피터>가 최근 완료된 디지털 복원판으로 국내 최초 상영된다.

올해 특별전은 '필리핀영화 100주년 특별전-영화, 국가와 역사에 응답하다'로 한국과 아시아 영화의 어제와 오늘을 만나고 내일을 상상해볼 기회를 마련하며, 한국영화회고전에서는 이장호 감독이 선정돼 그의 데뷔작 <별들의 고향>(1974)을 비롯해 <바람불어 좋은 날>(1980), <어둠의 자식들>(1981), <과부춤>(1983), <바보선언>(1983), <어우동>(1985), <나그네는 길에서도 쉬지 않는다>(1987), <시선>(2013) 등 그의 대표작 8편을 상영한다.

전체 상영작 중 한국영화로는 재중 동포 장률 감독의 신작 <거위를 노래하다>와 2018년 베를린영화제 '포럼' 부문에 초청됐던 홍상수 감독의 <풀잎들>, 김태용 감독이 지난해 국립국악원과 함께 공연 형태로 무대에 올렸던 <꼭두>의 영화판, 요시모토 바나나의 소설을 원작으로 수영이 주연을 맡은 <막다른 골목의 추억>, 김대명·김의성·송윤아가 주연을 맡아 억울한 처지에 놓이는 지적 장애인의 이야기를 담은 <돌멩이>, 경제적 궁지에 몰린 부부의 이야기를 각각 다른 방식으로 풀어낸 <기도하는 남자>와 <빵꾸>, <내 청춘에게 고함>으로 데뷔한 김영남 감독의 세 번째 영화 <오리의 웃음> 등이 눈길을 끈다.

한편, 아시아의 대표적인 필름 마켓인 아시아필름마켓(AFM)은 10월 6일부터 9일까지 벡스코에서 진행된다. 공동 투자·제작마켓인 아시아프로젝트마켓(APM)과 영상화 가능한 원저작물 거래를 위한 엔터테인먼트 지적재산권 마켓(E-IP)을 비롯해 한국콘텐츠진흥원, 한국만화영상진흥원, 바른손 등 유관 기관 및 업체와 함께 다채로운 산업 행사를 선보인다.

3년 만에 영화제에 복귀한 이용관 이사장은 "2018년은 지난 3,4년간 어려움을 마감하고 새로운 도약을 해야하는 전환점이라고 생각한다. 화합, 정상화, 새로운 도약의 원년이라고 생각해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개막작 <뷰티풀 데이즈>의 주연을 맡은 이나영은 "영화제의 첫 번째 영화로 보여질 수 있어서 영광이고 이 영화를 어떻게 봐줄지 궁금하다"며 소감을 전했다.

자세한 상영작 안내 및 상영일정은 홈페이지(www.biff.org)를 참조하면 된다.


2018.09.04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